같이 먹으면 독이 되는 ‘약과 음식’ 7

Real 라이프/Health 2015.11.23 07:00

 

 

아무리 좋은 음식이라 하더라도 무조건 좋을 수는 없죠?! 건강을 위해 먹는 ‘약’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면 믿어지시나요? 잘못된 식습관이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는 사실! 오늘은 약
복용 시, 알아두어야 할 ‘약과 음식’의 궁합에 대해 공개합니다!

 

 

  ‘약’ 복용의 올바른 방법?

 

정해진 시간에 약을 복용해야 빠르고 안전하게 나을 수 있습니다. 잘못된 섭취는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는 사실! ‘약’ 복용의 올바른 방법을 살펴보아요!  

 

1. 식후 즉시, 30분 이내에 복용해야 할 약: 소염진통제, 비타민제


소염진통제는 위장 보호 효과를 차단하기에 속이 쓰릴 수 있으므로 장기간 먹는 관절염 약을 처방 받을 때는 반드시 식사 후에 복용하는 게 좋답니다. 또한, 비타민은 음식에 들어있는 미네랄 등과 섞여서 흡수될 때 흡수율이 높으며, 위장장애(구토, 복통)를 막을 수도 있죠!


 
2. 특정 시간에 복용해야 할 약: 항히스타민제, 변비약


항히스타민제는 두드러기나 코감기 약으로 처방되는데 먹으면 졸음이 오기 때문에 잠들기 전에 복용하는 게 좋습니다. 반면, 변비약은 비사코딜이라는 성분으로 다음날 아침에 효과를 줄 수 있도록 잠들기 30분 전에 먹는 게 좋겠죠?

 

 


  같이 먹으면 안 될 ‘약과 음식’

 

 

1. 감기약 + 초콜릿

감기약, 진통제에는 카페인이 함유되어 있어 커피나 콜라 등 카페인이 함유된 식품과 함께 섭취할 경우 매스꺼움, 불안, 구토 등의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답니다.

 

 

 

2. 빈혈약 + 녹차

녹차 안에는 타닌이라는 성분이 철분과 합쳐지면 몸 밖으로 배출하여 빈혈약을 복용 중이라면 효과를 떨어뜨린다고 해요.

 

 

 

3. 해열제 +

해열제는 빈속에 먹으면 안 된다?! 해열제는 공복에 먹는 게 좋답니다. 탄수화물이 함유된 빵과 같은 음식이 오히려 해열제가 내의 체내에 흡수하는 것을 방해한답니다. 

 

 

 

4. 고혈압/고지혈증 치료제 + 자몽 주스

고혈압 및 고지혈증 치료제와 산성과일 주스와 함께 복용할 경우 약물의 간 대사를 방해할 수 있습니다. 특히 고지혈증 치료제의 경우, 약의 혈중 농도가 증가하고, 항 불안제는 독성이 증가하죠!

 

 

 

5. 변비약/항생 + 우유

변비약, 항생제, 제산제 등에는 약의 효능이 높이기 위해 겉면이 코팅이 되어 있어요. 하지만 유제품과 함께 약을 복용하게 되면 대장에 가기 전 위장에서 녹아 약효를 떨어뜨릴 뿐 아니라 위를 자극하여 복통이나 위경련을 일으킬 수 있다고요!

 

 

 

6. 천식 치료제 + 등 푸른 생선, 카페인

천식 치료제나 알레르기가 있는 환자가 등 푸른 생선을 먹을 경우 심장에 부담을 줄 수 있어요! 또한 천식 치료제에 들어있는 에페드린 성분과 카페인이 만나면 두통과 현기증을 일으키기도 한답니다. 

 

 

 

7. 피임약 + 인삼

인삼은 여성호르몬 분비를 촉진시키는데, 피임약과 함께 다량
복용할 경우 유방암의 위험이 있다고 합니다! 단, 인삼은 항암 효과가 있으므로 조금씩 먹는 것은 괜찮아요~ 

 

 

 


어때요? 우리가 몸을 생각해서 먹었던 약이 음식과 만나 역효과를 준다는 게 참 놀랍죠?!

음식에만 궁합이 있는 줄 알았는데, ‘약과 음식’의 잘못된 만남도 중요하다고요!
서로 만나면 안 되는 약과 음식의 궁합을 확인하시고, 약 효과를 해치는 음식은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 같아요!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