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을 만드는 <엄마의 첫 번째 노래>가 탄생하기까지

Real 캠페인 2015.11.24 10:58

 

 


전국민을 눈물의 도가니로 빠뜨린 화제의 캠페인,엄마의 첫 번째 노래!

엄마가 부르는 기적의 노래는 어떤 과정을 거쳐 완성될 수 있었을까요? 1만 명의 목소리 기부, 수화를 음성으로 변환해주는 전문 디바이스의 개발, 그리고 노래를 부르기 위한 엄마의 노력. 지금부터 세계 최초로 사람의 목소리를 특수기계를 통해 실시간으로 구현한 ‘엄마의 첫 번째 노래’ 제작과정을 보여드릴게요~

 

 

 

 

 

  세계 최초, 최첨단 기술을 통해 복원된 엄마의 목소리


의학적으로 극복이 어려운 은주씨의 장애. 그래서 AIA생명은 첨단기술을 통해 은주씨에게 작은 기적을 선물해 주기로 했습니다.

 

 

소리공학 전문 연구팀인 카이스트SRT랩(김회린 교수 외 연구팀)은 우선 MRI 촬영을 통해 은주씨의 성대구조를 분석했습니다. 총 10,017명의 기부자 가운데 1차 후보로 25명을 선정한 뒤, 은주씨와 유사한 목소리를 가진 주인공을 최종적으로 만날 수 있었습니다.

 

 

디자이너이자 미디어전문가인 삶것 건축사무소 양수인 소장과 미디어아티스트 카입(Kayip)이 선정된 기부자의 목소리로 자음과 모음을 녹음한 뒤 보컬라이브러리를 제작해 은주씨의 목소리를 흡사하게 복원해내기에 이르렀답니다.

 

 

마지막으로 카이스트 연구팀(이종인 작가 등)이 머신 러닝 알고리즘기반의 동작인식 센서를 활용해, 은주씨가 수화를 하면 이를 인식해 음성으로 실시간 변환하는 방식을 구현해 냈습니다.


 


  1만 명의 목소리 기부, 그리고 단 하나의 목소리

 

 

<엄마의 첫 번째 노래> 캠페인 기간 동안 약 1만여 명의 소중한 목소리가 기부되었고, 그 중에 추린 25명의 목소리 기부자 가운데 MRI 촬영을 통해 성대구조를 비교해 은주씨와 가장 유사한 목소리를 가진 최종 기부자를 만나게 되었는데요,

목소리 기부자의 음성으로 자음과 모음을 각각 전부 녹음해 음성데이터로 변환, 보컬라이브러리를 제작해 엄마의 노래가 완성될 수 있었답니다. 목소리만큼 얼굴도, 마음씨도 예쁜 부자의 인터뷰를 지금 바로 확인해보세요.

 

 

 

 

  그리고, 긴 시간 엄마가 들인 노력

 

 

수화를 통해 노래를 부르는 것. 상상이 되시나요?
이 간단해 보이는(?) 작업은 사실은 절대 쉬운 일이 아닌데요. 사람마다 생김새와 행동이 다르듯이 수화 역시 개개인에 따라 다를 수밖에 없죠. 은주씨가 가진 특유의 제스쳐를 디바이스에 적응시켜 정확한 생일축하 노래를 부르기 위해 엄마는 몇날 몇일이고 연습과 노력을 멈추지 않았어요.
그렇게 탄생한 ‘엄마의 첫 번째 노래’. 이 노래가 괜히 ‘기적’이라고 불리는 게 아니겠죠?

 

 

 

 

이렇게 많은 이들의 노력이 더해져 엄마가 부르는 첫 번째 생일노래가 완성되었어요.


엄마의 첫 번째 노래
확인하기 ☞ (클릭)

 

엄마가 보여준 딸에 대한 사랑, 바로 이 사랑이 기적의 시작이었죠. 여러분도 지금 가족에게 기적을 만드는 사랑의 말을 건네보세요. REAL MIRACLES NEVER STOP!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