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라도 괜찮아! 1인 가구 의식주 생활의 쏠팁 총집합

Real 라이프/Finance 2016.11.02 08:30

작년 기준 1인 가구수는 5203000여 가구로 전체의 27.2%를 차지했다고 해요. 4가구 중 한 집 이상이 혼자 사는 1인 가구라는 뜻인데요. 다양한 이유로 혼자사는 사람들을 위한 의식주 쏠팁 AIA생명이 모아봤어요! 

 

 

()생활 쏠팁

혼자 살면 빨래 거리가 생각보다 많이 생기지 않아 빨래를 미뤄두기 쉬운데요. 이럴 경우 빨래에서 쉰 냄새가 나기 쉽죠. 그냥 빨아서는 잘 없어지지도 않는 이 냄새! 세탁물을 헹굴 때 식초를 세 스푼 넣어주세요. 세탁조 청소 효과까지 덤!

 

와이셔츠, 블라우스 같이 매일 입게 되는 옷은 찌든 때가 생기기 쉬운데요. 아까운 옷 그냥 버리지 마시고 샴푸를 묻혀 조물조물 애벌빨래를 해준 뒤 세탁기에 돌려주세요. 샴푸 대신 베이킹 소다와 식초를 사용해도 좋아요.

 

매일 덮고 자는 이불은 집먼지 진드기와 세균의 온상이죠. 이불을 빨 곳도 말릴 곳도 여의치 않다면 코인 빨래방 등 세탁 업체를 이용하세요. 고온 건조기로 말리면 이불도 빨리 마르고 살균 소독 효과도 얻을 수 있어요.

 

 

 

()생활 쏠팁

음식 소비가 많지 않은 1인 가구는 그만큼 식재료의 낭비가 많을 수밖에 없어요. , 월 단위로 간단하게 식단표를 짜면 필요한 재료가 무엇인지 쉽게 파악할 수 있답니다. 현재 냉장고에 있는 식재료를 어떤 순서로 쓸 지 볼 수 있기 때문에 낭비를 줄일 수 있어요.

 

 

장보기 전에는 식단표에 따라 구입 목록을 작성하고 가급적 마트에서는 카트보다 바구니를 이용하세요. 쌓여있는 물건들 사이로 카트를 이리저리 끌고 다니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하나 둘 무언가를 주워담게 된답니다.

 

다량의 물건을 묶어서 판매하는 할인마트를 이용할 때는 함께 장을 볼 다른 친구를 만들어 두면 좋아요. 1+1 상품이나 식재료를 나눠 쓰기도 좋답니다. 주변에 마땅한 사람이 없고 소량씩 사는 것이 좋다면 재래시장 이용을 추천드릴게요.

 

 

 

()생활 쏠팁

 

쉽게 막히고 냄새 나고 바퀴벌레의 이동 통로까지 되는 하수구! 하수구는 정기적으로 뜨거운 물을 부어주면 좋은데요. 주기적인 관리가 어렵다면 베이킹소다와 식초를 1:1로 하수구에 부어주세요. 뿌려둔 베이킹 소다가 식초를 만나면 부글거리며 묵은 때를 씻어줘요. 3-4분 후 뜨거운 물로 부어주면 끝! 세면대나 씽크대 청소도 같은 방법으로 해보세요.

 

집에 곰팡이가 생기기 시작하면 초기에 관리해 주는 것이 중요해요. 곰팡이 전용 세제나 락스를 물에 희석시켜 곰팡이를 닦아주세요. 락스를 사용할 경우 반드시 환기를 시키고 원액을 맨손으로 만지지 마세요. 싱크대 등 실리콘에 까맣게 생긴 곰팡이는 신문지에 락스를 적셔 붙여 두었다가 닦으면 깨끗하게 해결!

 

겨울에 대비해 창문에 뽁뽁이를 붙여야 한다는 것은 잘 알고 계시죠? 보일러를 이용해 집 전체를 데우기 보다 난방 텐트를 사용하면 효율적으로 추위를 막을 수 있어요. 핫팩에 뜨거운 물을 담아 수건으로 감고 안고 자는 것도 따듯한 밤을 보내는 방법이랍니다.

 

 

혼자라서 부족하고 혼자라서 아쉬운 것은 옛말! 혼자서도 얼마든지 알뜰하게 효율적으로 생활 할 수 있다는 사실. 여러분의 싱글 라이프를 AIA생명이 응원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