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컨 전기요금 줄이는 꿀팁 총정리!

Real 라이프 2017.08.08 17:56

계곡물이 마르고 바닷물도 따뜻하게 느껴지는 폭염에는 시원하게 에어컨 돌아가는 집에서 낮잠 한숨 자는 게 최고의 피서죠? 하지만 에어컨이 1도 내려갈 때마다 전기요금 걱정에 가슴도 철렁 내려앉으면서 시원한 바람을 마음 놓고 즐길 수 없게 되는데요, 조금만 노력하면 여름철 에어컨 사용으로 인해 늘어나는 전기요금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방법이 있다고 합니다!


1. 실외기 열 식히기 

에어컨은 실내기와 실외기로 구성되어 있는데 대부분 실내기에만 신경을 씁니다. 하지만 실내의 열을 방출하는 실외기에 조금만 더 신경을 쓰면 전기요금 폭탄을 막을 수 있어요. 우선 가장 기본적으로 해야 할 일은 실외기를 통풍이 잘 드는 곳에 배치하는 거고요, 집이 햇빛 잘 드는 남향으로 된 경우에는 실외기도 장시간 햇볕에 달궈지므로 은박 돗자리 등을 이용해서 실외기 지붕을 만들어주면 최대 20%까지 효율을 높일 수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날이 뜨거울 때는 실외기 표면에 물을 한 번씩 뿌려주는 것도 굉장히 좋은 방법이에요. 


2. 성능 좋은 에어컨 고르기 

에어컨으로 나가는 전기요금을 줄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에어컨 자체에서 새는 전기를 막아야겠죠? 한 방송사 조사에 따르면 하루 6시간씩 에어컨을 사용했을 때 나오는 한 달 전기요금은 1등급 1만 6천 원, 5등급 4만 3천 원으로 무려 63%나 차이가 난다고 합니다. 여기에 우리나라 전기요금의 특성상 누진세가 붙으면 실제 전기요금은 이보다 훨씬 높아지게 되죠. 그러므로 에어컨 사용으로 인한 전기요금을 줄이기 위해서는 에너지 소비효율 등급이 좋은 에어컨을 써야 전기요금 부담을 확 낮출 수 있어요. 당장 가격은 에너지 소비효율이 낮은 제품이 더 싸겠지만, 에어컨은 한 번 사면 오래 쓰게 되므로 장기적인 관점에서는 효율 등급이 높은 제품을 사야 전기요금 부담을 줄일 수 있습니다. 


3. 기타 소품 활용하기  

커튼을 쳐 놓으면 여름에 더워 보이기도 하고 창문으로 들어오는 바람도 막을 것 같아서 얇은 커튼으로 바꾸거나 아예 치우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다시 꺼내서 설치해야 할 것 같습니다. 창문이나 베란다에 커튼을 달아 놓으면 집안으로 열이 들어오는 것을 막아줘서 에어컨 효율을 높일 수 있기 때문이에요. 하지만 커튼이나 블라인드를 설치할 때는 평소처럼 창문 안쪽에 하는 것보다는 가장 바깥쪽에 다는 게 좋다고 해요. 더불어 겨울에 문풍지를 붙이는 것처럼 여름에도 잘 열지 않는 문에 문풍지를 붙여 두면 차가운 바람이 새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4. 일상의 세세한 꿀팁 실천하기 

누구나 아는 자잘한 꿀팁이라도 꾸준히만 실천하면 더 큰돈을 절약할 수 있어요. 해마다 냉매를 점검하는 것만으로 4천 원 정도를 아낄 수 있고, 에어컨 사용 중간중간에 필터를 청소하면 공기 구멍이 막혀서 전기를 잡아먹는 것을 방지할 수 있죠. 밖에 나갔다 왔을 때는 에어컨을 바로 트는 것보다 창문을 열어서 뜨거운 열기를 어느 정도 배출한 후에 틀고, 처음에는 강풍으로 틀었다가 점차 풍량만 줄여주면 10% 정도의 전기요금이 절약된답니다. 그리고 당연한 소리지만 에어컨 사용을 조금 줄이는 행동으로도 많은 절약 효과를 볼 수 있는데요, 하루에 한 시간만 에어컨을 덜 쓰면 누진제 2단계 구간으로 생각했을 때 한 달에 8,400원이 줄어들고, 1도를 높게 설정할 때마다 1,200원 정도씩 덜 나가기 때문에 나에게 적당한 온도를 찾는 것이 중요해요.   


"전기요금 아끼는 꿀팁으로 에어컨 알뜰하게 사용하고 

막바지 더위도 건강하게 이겨내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10억 부자들의 비밀, 세금 깎아주면 외않되?

Real 라이프/Finance 2017.07.04 17:00

세금을 내는 건 국민의 기본 의무지만, 서민들에게는 월급에서 떼어가는 세금조차 매우 크게 느껴집니다. 그런데 나라에서는 세금에 대한 의무뿐만 아니라 각종 혜택도 주고 있어요. 이런 혜택을 잘 몰라서 누리지 못하면 억울하겠죠? 정부에서 제공하는 세금 혜택도 누리면서 재테크에도 성공할 수 있는 부자들의 투자 방법을 엿보도록 하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세금 정책

지난 5월 대선 기간 동안 문재인 대통령 후보는 ‘자산가의 자본이득 과세를 강화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습니다. 그리고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종합과세 전환을 통해 고소득자 증세를 노린다는 의중을 밝히기도 했죠. 둘 다 금융소득에 대한 세금을 늘린다는 맥락으로 이해할 수 있어요. 

현재 금융소득에 대한 종합과세 기준은 2012년에 4천만 원에서 2천만 원으로 낮춰졌는데요, 금융소득이 2천만 원 이하인 사람들은 다른 소득과 별개로 금융소득에 대해서만 14%의 세율이 분리과세 되는 거죠. 하지만 2천만 원에서 1만 원이라도 초과할 경우엔 다른 소득과 합산해서 최대 44%의 세율이 종합과세 되는 거예요.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대로 과세를 강화하게 되면 종합과세의 기준이 2천만 원에서 더 낮아지고, 금융소득으로 이익을 볼 수 있는 액수가 줄어드는 거죠. 


분리과세 혜택을 적극 이용 

소득세는 한 사람의 근로소득, 사업소득, 부동산 소득 등을 모두 합산해서 계산하는 종합과세를 원칙으로 해요. 여기에 소득이 높아진 만큼 세율도 증가하는 누진세율이 적용되죠. 하지만 특정한 소득에 대해서는 종합소득으로 넣지 않고 따로 분리해서 세금을 매기는데 이를 분리과세라고 해요. 금융소득 등을 분리과세하면 누진세율이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종합과세보다 세금 부담이 가벼워지죠. 그래서 이자, 배당 등의 금융소득에 비교적 낮은 세율이 적용되는 분리과세를 적극적으로 이용해야 하는데요, 분리과세의 기준이 되는 2천만 원까지는 금융 상품에 적극적으로 투자하는 것이 세금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방법입니다.


1%의 수익보단 비과세를 좇아라 

세금을 내야 할 의무가 있는 납세자에게 분리과세보다 좋은 것이 비과세일 거예요. 장기간 저금리가 계속되면서 1%의 수익률을 좇는 것보다 세금을 아낄 수 있는 비과세 혜택을 누리는 게 효과적인 재테크 방법으로 꼽히고 있죠. 그래서 비과세 상품에 가입하는 것이 재테크의 기본이며 금융사들도 비과세 혜택이 적용되는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고 있어요. 

하지만 이런 비과세 적용 한도도 점점 줄어들고 있는데요, 장기 저축성 보험의 경우, 계약 기간 10년 이상인 일시납 보험의 1인당 보험료 비과세 한도가 2억 원에서 1억 원 이하로 줄어들었어요. 월 적립식 보험도 계약기간이 10년이상이고, 보험료 납입기간이 5년 이상인 경우 비과세 한도가 따로 없었지만 올해 4월부터 1인당 월 납입보험료기준으로 150만원의 한도가 생겨났어요. 이렇게 비과세 혜택이 줄어드는 상황에서 여유 자산이 많은 금융소득자들은 투자할 곳에 대한 고민이 많아지고 있죠.


외화 상품으로 틈새시장을 공략하라 

부자들이 비과세 상품에서 눈을 돌린 곳은 외화 상품이에요. 외화로 가입하는 보험은 비록 비과세 혜택을 받지 못하지만, 분산투자의 효과가 있어서 틈새시장으로 인기를 얻고 있죠. 실제로 ‘2017 부자보고서(Korean wealth report)’를 보면 외화자산에 대한 부자들의 관심을 엿볼 수 있는데요, 하나금융경영연구소에서 금융재산 10억 원 이상의 부자 고객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82%는 이미 외화자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자신의 전체 금융자산 중에서 평균 5%를 차지한다고 해요. 이렇게 달러나 위안화 등의 주요 통화로 일부 자산을 분산해서 장기 투자할 경우 물가상승과 보유자산의 변동성을 낮춰주는 용도로 활용이 가능한 거죠.   


분산투자와 비과세 혜택을 모두 잡아라  

글로벌 경제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는 미국과 중국에 투자하면 안정적인 분산투자를 할 수 있겠죠? 그런데 비과세 혜택까지 받을 수 있는 상품이 있습니다. AIA생명의 (무)골든타임 연금보험대표적인 비과세 외화 투자 상품인데요, 골든타임 연금보험은 미국과 중국의 통화인 달러와 위안화 중에서 선택해 가입할 수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자신이 원하는 수령 방식에 따라 1형 생활자금형과 2형 거치형으로 나뉘는데, 특히 1형 생활자금형의 경우 매월 이자에 해당하는 금액을 달러나 위안화로 받을 수 있어서 환율이 일시적으로 상승한 경우 환차익을 얻을 수 있죠. 물론 10년을 유지하면 장기 저축성 보험의 비과세 혜택도 받을 수 있어서 일거양득이랍니다. 


"비과세 혜택으로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되고, 

물가 상승에 대비하면서 환차익도 얻을 수 있는 다양한 투자상품을 

AIA생명에서 상담받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에어컨 펑펑! 전기세 폭탄? 전기요금도 다이어트가 필요해!

Real 라이프/Finance 2016.08.05 09:00

여름이 덥다고 해서 에어컨을 무분별하게 사용했다가는 전기요금 폭탄을 맞기 십상! 가뜩이나 더운 날씨에 전기요금 고지서 받아 들고 혈압 오르지 마시라고 AIA생명이 전기요금 아끼는 쏠쏠한 팁을 알려드립니다~

 

 

 

(이미지 출처 - 한국전력공사)

우리나라에서는 1974년 석유파동으로 인한 전력난 이후 가정용 전기 사용을 억제하기 위해 누진세가 적용되었어요. 현행 체계에 따라 총 6단계의 누진 제도가 적용되어, 전력 사용량이 많아질수록 전기요금을 많이 내야 하는데요. 사용량이 커지면 ‘기본요금’과 ‘전력량 요금’이 함께 커지기 때문에 평소보다 전기를 조금 많이 사용했다 하더라도 전기요금은 폭탄처럼 커질 수 있다는 것이죠.

사용량에 따른 상세 전기요금
한국전력공사에서 내려 받아 확인하실 수 있어요 ☞ (클릭

 

지금 집안에 전기 먹는 하마를 키우고 계시지 않은가요? 가전제품을 둘러보면서 전기요금 절약하는 방법을 하나씩 알아봐요!

에어컨은 효율 등급 확인이 필수! 전기효율 등급이 3등급인 에어컨은 1등급 에어컨보다 연간 130kWh의 전기를 더 사용하게 된답니다. 또 필터 청소를 하지 않으면 평균 소비전력이 3~5% 증가하므로 꼭 정기적으로 필터와 실외기 청소를 해주세요. 실내 온도를 1도 낮추기 위해서 에어컨 전력이 7% 더 소모되므로 에어컨 근처에는 열이 나는 물건을 두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냉방병 예방 등을 위해서라도 평균 온도는 26도 이상으로 해 두는 것도 잊지 마세요~
 

TV가 점점 커지면서 차지하는 전력 비율도 늘고 있어요. 특히 케이블 TV 사용 등이 보편화 되면서 셋톱박스가 설치된 가정이 늘고 있는데요. 셋톱박스는 신호를 수신할 준비를 항상 하고 있기 때문에 대기전력량이 매우 크다고 해요. 멀티탭을 이용해서 간편하게 대기전력을 원천봉쇄 해 주세요!
 

컴퓨터 USB 포트에 혹시 사용하지 않는 USB를 꽂아두고 계시진 않으신가요? USB를 꽂아두는 것만으로도 전력이 줄줄 샌다는 사실! 화면 밝기를 낮추어 사용하는 것이 전력 소비를 줄이는 데 도움이 돼요. 화면보호기를 화려한 그래픽으로 지정하면 2배 이상의 전력을 낭비하게 된다는 것도 기억하세요.

 

세탁기는 세탁물의 양보다 동작 횟수가 전력량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세탁물을 한꺼번에 모아서 세탁하는 것이 좋아요. 온수를 사용하기보다 냉수를 그대로 쓰는 것이 좋고, 전력 소비가 큰 탈수는 5분 이하로 하는 것이 좋습니다. 탈수할 때 깨끗한 마른 수건을 함께 넣고 돌리면 탈수 시간을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눅눅한 여름철 빨래가 더욱 빨리 마르니 일석이조!

 

전기밥솥은 전력 사용이 매우 많은 가전제품이므로 가정 내 전력사용이 늘어나는 달에는 압력밥솥으로 밥을 해 먹는 것도 방법이에요. 또한, 7시간 밥을 보온 상태로 유지하는 것은 한 번 새로 밥을 하는 것과 맞먹는 양의 전력이 소모되므로 분량을 나누어 얼렸다가 전자레인지를 이용해 해동해서 드세요.

여름철 냉장고
어떻게 관리하면 될까? ☞ (클릭)

 

대가족 전기요금 할인제도
혹시 가족구성원이 많아 다른 집보다 전력 사용량이 많다면? 한국전력공사에서 시행하는 대가족 전기요금 할인제도를 이용하세요. 가구원 수 5인 이상, 3자녀 이상 고객에게 누진 단계를 하향 적용해 누진세를 낮춰주고 있답니다.

에너지 가계부 쓰기
한전전력연구원에서 개발한 ‘쏠쏠이’ 앱으로 에너지 가계부를 써 보는 것은 어떠세요? 앱에 사용하는 전기량을 입력하면 간편하게 월 사용량과 요금을 살펴볼 수 있답니다.


현금처럼 쓸 수 있는 에너지 포인트 쌓기

서울시 거주자라면 전기도 절약하고 용돈도 벌 수 있는 에코 마일리지 제도를 이용해 보세요. 매달 전력 사용량도 관리할 수 있고 6개월 단위로 전기나 수도, 도시가스 등의 요금을 10% 줄이면 에코 마일리지를 쌓아준답니다. 쌓인 마일리지는 현금, 상품권, 관리비 대납 등으로 활용할 수 있어요. 서울시 외에 거주하는 분이라면 비슷한 프로그램인 탄소포인트제를 활용해 보세요~

 


짜증 날 일 많은 무더운 여름, 가전제품별 전기 절약법을 잘 숙지하셔서 가벼워진 전기요금으로 스트레스까지 날려 보시길 바랄게요.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