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 부자들의 비밀, 세금 깎아주면 외않되?

Real 라이프/Finance 2017.07.04 17:00

세금을 내는 건 국민의 기본 의무지만, 서민들에게는 월급에서 떼어가는 세금조차 매우 크게 느껴집니다. 그런데 나라에서는 세금에 대한 의무뿐만 아니라 각종 혜택도 주고 있어요. 이런 혜택을 잘 몰라서 누리지 못하면 억울하겠죠? 정부에서 제공하는 세금 혜택도 누리면서 재테크에도 성공할 수 있는 부자들의 투자 방법을 엿보도록 하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세금 정책

지난 5월 대선 기간 동안 문재인 대통령 후보는 ‘자산가의 자본이득 과세를 강화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습니다. 그리고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종합과세 전환을 통해 고소득자 증세를 노린다는 의중을 밝히기도 했죠. 둘 다 금융소득에 대한 세금을 늘린다는 맥락으로 이해할 수 있어요. 

현재 금융소득에 대한 종합과세 기준은 2012년에 4천만 원에서 2천만 원으로 낮춰졌는데요, 금융소득이 2천만 원 이하인 사람들은 다른 소득과 별개로 금융소득에 대해서만 14%의 세율이 분리과세 되는 거죠. 하지만 2천만 원에서 1만 원이라도 초과할 경우엔 다른 소득과 합산해서 최대 44%의 세율이 종합과세 되는 거예요.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대로 과세를 강화하게 되면 종합과세의 기준이 2천만 원에서 더 낮아지고, 금융소득으로 이익을 볼 수 있는 액수가 줄어드는 거죠. 


분리과세 혜택을 적극 이용 

소득세는 한 사람의 근로소득, 사업소득, 부동산 소득 등을 모두 합산해서 계산하는 종합과세를 원칙으로 해요. 여기에 소득이 높아진 만큼 세율도 증가하는 누진세율이 적용되죠. 하지만 특정한 소득에 대해서는 종합소득으로 넣지 않고 따로 분리해서 세금을 매기는데 이를 분리과세라고 해요. 금융소득 등을 분리과세하면 누진세율이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종합과세보다 세금 부담이 가벼워지죠. 그래서 이자, 배당 등의 금융소득에 비교적 낮은 세율이 적용되는 분리과세를 적극적으로 이용해야 하는데요, 분리과세의 기준이 되는 2천만 원까지는 금융 상품에 적극적으로 투자하는 것이 세금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방법입니다.


1%의 수익보단 비과세를 좇아라 

세금을 내야 할 의무가 있는 납세자에게 분리과세보다 좋은 것이 비과세일 거예요. 장기간 저금리가 계속되면서 1%의 수익률을 좇는 것보다 세금을 아낄 수 있는 비과세 혜택을 누리는 게 효과적인 재테크 방법으로 꼽히고 있죠. 그래서 비과세 상품에 가입하는 것이 재테크의 기본이며 금융사들도 비과세 혜택이 적용되는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고 있어요. 

하지만 이런 비과세 적용 한도도 점점 줄어들고 있는데요, 장기 저축성 보험의 경우, 계약 기간 10년 이상인 일시납 보험의 1인당 보험료 비과세 한도가 2억 원에서 1억 원 이하로 줄어들었어요. 월 적립식 보험도 계약기간이 10년이상이고, 보험료 납입기간이 5년 이상인 경우 비과세 한도가 따로 없었지만 올해 4월부터 1인당 월 납입보험료기준으로 150만원의 한도가 생겨났어요. 이렇게 비과세 혜택이 줄어드는 상황에서 여유 자산이 많은 금융소득자들은 투자할 곳에 대한 고민이 많아지고 있죠.


외화 상품으로 틈새시장을 공략하라 

부자들이 비과세 상품에서 눈을 돌린 곳은 외화 상품이에요. 외화로 가입하는 보험은 비록 비과세 혜택을 받지 못하지만, 분산투자의 효과가 있어서 틈새시장으로 인기를 얻고 있죠. 실제로 ‘2017 부자보고서(Korean wealth report)’를 보면 외화자산에 대한 부자들의 관심을 엿볼 수 있는데요, 하나금융경영연구소에서 금융재산 10억 원 이상의 부자 고객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82%는 이미 외화자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자신의 전체 금융자산 중에서 평균 5%를 차지한다고 해요. 이렇게 달러나 위안화 등의 주요 통화로 일부 자산을 분산해서 장기 투자할 경우 물가상승과 보유자산의 변동성을 낮춰주는 용도로 활용이 가능한 거죠.   


분산투자와 비과세 혜택을 모두 잡아라  

글로벌 경제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는 미국과 중국에 투자하면 안정적인 분산투자를 할 수 있겠죠? 그런데 비과세 혜택까지 받을 수 있는 상품이 있습니다. AIA생명의 (무)골든타임 연금보험대표적인 비과세 외화 투자 상품인데요, 골든타임 연금보험은 미국과 중국의 통화인 달러와 위안화 중에서 선택해 가입할 수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자신이 원하는 수령 방식에 따라 1형 생활자금형과 2형 거치형으로 나뉘는데, 특히 1형 생활자금형의 경우 매월 이자에 해당하는 금액을 달러나 위안화로 받을 수 있어서 환율이 일시적으로 상승한 경우 환차익을 얻을 수 있죠. 물론 10년을 유지하면 장기 저축성 보험의 비과세 혜택도 받을 수 있어서 일거양득이랍니다. 


"비과세 혜택으로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되고, 

물가 상승에 대비하면서 환차익도 얻을 수 있는 다양한 투자상품을 

AIA생명에서 상담받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달러와 위안화를 이용한 통화 분산 + 자산 안정화 전략!

Real 라이프/Finance 2017.03.14 17:02

대한민국 전역에 보릿고개가 찾아왔던 IMF 외환위기를 기억하시나요? 1997년 한국이 국가부도사태에 처해 IMF로부터 구제금융까지 지원받게 된 것은 외환보유액 부족이 원인이었어요. 경제적으로 긴급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대외결제를 할 수 있는 외화가 부족했고 지급불능사태가 발생하고만 것이죠. 이처럼 국가는 비상사태에 대비해서 어느 정도의 외화자금을 보유하고 있어야 하는데요, 국제 금융 거래에서는 자국 화폐가 아닌 달러나 위안화 등의 기축통화를 사용하기 때문입니다. 국가뿐만 아니라 개인도 마찬가지에요. 한국의 원화를 비롯해 각국의 통화 가치는 시시각각 등락을 반복하기 때문에 자금을 다른 나라의 통화로 분산해 놓는 것이 훌륭한 투자 방법이라고 볼 수 있어요.


원화의 가치는 떨어지고, 또 떨어진다 

지금 한반도 안보와 주변 정세에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배치. 이 문제로 인해 중국의 경제 보복이 시작되면서 한국의 원화 가치가 하락하고 있어요. 미국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올해 첫 기준금리 인상이 단행될 것이라는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도 강(疆)달러로 인한 원화 약세의 원인이 되고 있죠. 그리고 날이 갈수록 달러와 위안화, 엔화 등 안전자산을 선호하는 현상이 강해지는 것도 원화 가치를 떨어뜨리고 있는데요, 이렇게 다양한 지정학적 리스크와 세계 통화 시장의 변화, 물가 상승 등으로 원화의 가치는 계속 하락 중이에요.


트럼프노믹스가 불러올 달러 강세 전망

미국의 새로운 대통령 트럼프는 보호무역으로 무역 적자를 줄이고 미국산 제품의 소비를 늘리겠다고 공약하면서 트럼프노믹스라는 경기 부양책을 내놓았어요. 그리고 트럼프노믹스를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달러 약세가 필수죠. 하지만 고성장을 목표로 하는 트럼프노믹스는 현재 완전 고용에 가까운 미국 경제를 달아오르게 할 것이고,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는 경기 회복 속도를 조절하기 위해 금리를 올릴 수 밖에 없죠. 미국 금리가 오르면 세계에 풀려있는 달러가 다시 미국으로 돌아오고 장기적으로 달러의 가치는 상승 곡선을 피할 수 없어요. 


똑같은 계란만 바구니에 담지 말라

우린 여유 자금이 있으면 알뜰하게 저축하는 것을 미덕으로 삼아요. 하지만 과거에 비해 원화의 가치가 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저축을 하는 건 돼지저금통에 돈을 넣고 묵혀두는 것과 다를 게 없죠. 그래서 자산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방법으로 ‘계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말라’는 말이 유명한데요, 한 가지 자산에만 집중하지 말고 부동산과 주식, 채권, 예금 등 다양한 곳에 분산하는 것이 자산 관리의 중요 원칙으로 알려져 있어요. 하지만 세계적인 경제의 흐름이 변하면서 여기에도 새로운 원칙이 필요합니다. 바로 자산의 종류뿐 아니라 통화까지 분산시키는 건데요, 각국의 통화는 동시에 하락하거나 상승하는 경우가 거의 없기 때문에 원화와 달러, 엔화, 위안화 등 통화를 분산시킴으로써 안정적인 자산 관리를 도모할 수 있죠. 


달러와 위안화가 통화 분산의 트렌드

하지만 아무 나라의 통화나 분산시킨다고 되는 것은 아니에요. 현재 가장 트렌드로 주목 받고 있는 달러와 위안화의 비중을 늘리는 것이 좋아요. 지금까지 두 가지 통화의 변화와 전망을 살펴보면 달러 잔액은 2012년 대비 14.7%가 증가했고, 위안화는 4년 만에 1,447%가 급격히 증대했어요. 특히 위안화는 한국에서 중국으로 비즈니스 여행과 유학을 떠나는 사람들이 늘면서 수요도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이 사실이죠. 더욱이 국제 거래에 지불되고 있는 비중을 보면 위안화가 2016년 4위로 뛰어오르며 달러를 맹추격 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어요. 반면 안타깝게도 OECD 국가 중에서 한국의 원화는 순위에서 찾아볼 수도 없습니다. 위안화와 더불어 달러도 통화 분사에서 절대 빠질 수 없는데요, 달러는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기축통화이면서 대표적인 안전자산이기 때문에 자산 안전성까지 추구할 수 있죠.


안전 통화인 달러와 위안화로 통화 분산 효과를 볼 수 있고, 2억 비과세 한도가 남아 있다면 이자소득 비과세와 환율차익 비과세 혜택까지 누릴 수 있는 상품! 더욱 자세한 설명은 AIA생명 홈페이지에서 바로 알아보실 수 있어요! 


달러와 위안화 거치형 상품인 (무)GOLDEN TIME 연금보험은 금리 변동 없이 확정된 수익으로 안정적인 생활자금 및 연금을 확보 할 수 있으며, 최대 120회까지 생활자금을 수령할 수 있는 상품입니다. 


(무)마이달러저축보험은 매월 미국 달러를 적립식으로 투자하며 안정성을 추구하는 상품으로, 추가납입과 중도인출 기능을 활용해 다양한 자금 활용 플랜이 가능한 상품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자산 변동성을 줄여주는 안전자산, 달러에 투자하자

Real 라이프/Finance 2016.10.25 10:15

 

글로벌 시대에 달러의 필요성은 더욱 커지게 되었습니다. 해외 유학과 어학연수, 해외여행이 보편화 된 것은 물론 은퇴 이민을 준비하는 분도 많죠. HSBC의 발표에 따르면 학비와 생활비를 포함한 영어권 평균 유학 비용은 미국이 연간 35,705 달러 호주가 38,516 달러, 영국이 30,325 달러 수준이라고 하는데요. 큰 금액이 필요하므로 여유가 있을 때 사전에 준비해두는 것이 좋고 환율변동이 걱정된다면 이왕이면 달러로 준비해두는 것이 좋습니다.

거기다 미국의 기준금리가 인상되면 세계 금융의 흐름이 바뀔 수도 있어 수익률에 민감한 부자들이 달러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투자의 기본원칙인 분산투자 효과를 극대화 하기 위한 통화분산을 위해서라도 달러에 대한 투자는 꼭 필요하다는 사실 잊지 마세요.

 

 

 

금융 시장의 관심이 미국 기준금리 인상 소식에서 멀어질 수 없는 이유! 금리가 인상되면 해당 통화의 가치가 상승되기 때문에 미국이 기준금리를 올리면 달러 강세가 시작되기 때문이죠. 9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가 동결됐지만, 4분기는 금리상승 가능성이 가장 높은 시기에요. 미국의 경제 회복 양상이 달러의 가치를 높이는 요인 임에 틀림이 없는 이상 지금이 달러 투자를 시작할 적기인 것이죠.

 

미국 금리 인상 가능성이 커지면서 달러화 강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있지만 실제적으로 환율 추이만 살펴봐도 충분히 예측이 가능한 부분이에요. 1989년부터 현재까지 저점을 연결해도 달러/원 환율은 장기적으로 상승하고 있어요. 환율이 급등하는 것도 좋지만 장기적으로 달러 자산을 꾸준히 보유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미죠. 

 

투자의 기본은 분산 투자죠. 하지만 주식도, 채권도, 부동산도 결국은 원화! 국내에 금융 위기가 닥쳐서 원화의 가치가 떨어지면 내 자산은 어떻게 될까요? 더욱 안전한 자산가치를 위해서 필요한 것이 바로 통화 분산이에요. 달러는 국내 경제 흐름에 영향을 크게 받지 않기 때문에 과거처럼 국내에 금융 위기가 닥치는 상황이 오더라도 달러에 투자한 자산은 지켜낼 수 있어요. 이러한 상황이 온다면 상대적으로 고평가 되어 있는 달러자산을 매도하고 저평가된 원화자산을 저가 매수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도 합니다.

 

위와 같은 이유 때문인지 우리나라에 6개월 이상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과 내국인의 외화 예금 잔액은 점차 증가하는 추세. 많은 이들이 외화를 통한 자산을 늘리고 있다는 의미겠죠? 2015년 한 해 동안 달러는 지수 기준으로 16.3% 상승, 유로화 엔화는 16.3%, 14.8% 하락했습니다. 2011년 남유럽 재정위기 이후 달러의 강세는 지속되는 추세에요.

 

 

미국 달러에 투자하는 상품은 다양하게 마련되어 있는데요. 가장 일반적인 것은 달러 예금입니다. 일반 예금과 마찬가지로 보통예금 / 정기예금 / 적립식 예금이 있으며 금리 변동 가능성이 있고 과세 대상이기도 하죠. 달러 RP증권사에서 환매조건부채권(RP)에 투자해 이자를 주는 상품으로 보통 이자는 1% 내외입니다.

반면 달러 보험2%대로 비교적 수익률이 비교적 높고 가입 후 10년간 확정 금리에 10년 이상 유지 시 비과세 혜택이 있어 장기적인 관점에서 달러에 투자하고자 하는 분들이 많이 찾고 있어요.

 

 

 

세계 경제 변동에 정답은 없죠. 하지만 분산 투자의 기본과 안전자산을 고려해 본다면 답은 역시 달러일 것 같네요. 다양한 달러의 필요성에 대비해 지금부터 준비하면 환율 변동의 위험성과 자산의 변동성 모두를 줄일 수 있을 거에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유학비용, 어학연수비용 어떻게 마련하나?

Real 라이프/Finance 2012.04.06 14:13

안녕하세요, AIA 36.5 가족 여러분.

여러분들 중 어린 자녀를 둔 분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부모된 입장에서 차후에 자녀가 성장했을 때 어학연수의 기회를 제공하거나 혹은 미국 유학을 보내고 싶은 마음을 가져보셨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 동부의 명문 예일대학 전경>

하지만 문제는 역시 자금. 유학 등록금은 물론 어학연수 비용도 그렇게 만만치 않습니다.


 

샌프란시스코 카플란

(Kaplan-San Francisco)

노스 텍사스 대학

(Univ. of North-Texas)

시라큐스

(Syracuse Univ.)

학비

$ 7,680

$ 8,092

$ 12,880

숙식비

$ 5,560

$ 7,740

$ 8,887 ~ $ 12,600

기타

$ 891 (VISA 발급비용 기타비용)

총액

$ 14,131

$ 16,723

$ 22,658 ~ $ 26,371

   <24 미국 영어 어학연수 코스 금액>

출처: 대학

요즘 미국 어학연수비용을 살펴볼까요? 24 미국의 일반적인 대학 어학연수 코스에는 적게는 1만 4000달러에서 많게는 26000달러까지 소요됩니다. 거기에 용돈 등이 포함되면 액수는 불어나죠

미국 유학은 어떨까요? 1년의 미국 대학 유학비용을 학교별로 산출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커뮤니티 컬리지(CC)*

주립대학**

아이비리그***

비용

El Paso CC : $1,560

Florida state Univ. : $32,771

Harvard: $56,000

Edmonds CC : $2,925

San Francisco state Univ. : $25,714

Stanford: $57,198

CC of Philadelphia: $2,360

California state Univ. : $34,418

Duke: $57,180

<1 미국 대학 유학 비용>

수업료에 한함, 15 Credit 기준

** 수업료 숙박비, 교재비용 포함

*** 대학 홈페이지에서 안내하는 개인비용 포함


미리 미리 장기 계획을 세워서 차근차근 모아두지 않으면 엄두도 정도의 목돈입니다.

그럼 어떻게 모아야 할까요?

 

적금은 이율이 너무 낮아서 고민이고, 아이 교육용 펀드는 수익률이 약해서 고민이고이런 고민하실 여러분들께 AIA생명에서 출시된 ()마이달러저축 보험 소개 드립니다.

 

 

()마이달러저축 보험 매월 미화 300달러 이상 직접 달러로 적립하는 업계 유일 달러저축보험입니다. 보험료 납인 기간은 5. 5 납입 기간 후의 5 보험 기간 동안에는 복리로 부리됩니다.

예를 들어 ()마이달러저축보험 가입한 15 아이들 부모가 매월 300달러씩 5 동안 적립하면, 10 후에는 2406달러 정도의 목돈을 마련하게 됩니다. (실세금리 3% 가정) 

역시 15 아이들 부모가 미국주립대학을 보낼 목표로 500달러씩, 혹은 아이비리그를 목표로 850달러씩 5 적립하면, 10 후에는 아래와 같은 목돈을 거머쥐게 됩니다.


 


()마이달러저축 보험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점은, 달러로 직접 적립하기 때문에 환율 상승에 대한 우려가 없다 점입니다. 동안 IMF 2008 금융위기를 통해서, 우리는 유학생이나 어학연수 자녀를 가정에 급격한 환율 상승이 얼마나 부담이 되는지를 여실히 봐왔습니다.

 

 

()마이달러저축 보험에서는 이러한 환율 리스크가 없습니다. 보험료 납입부터 지금, 책임준비금 인출, 보험계약대출까지 모두 달러로 합니다.

또한, ()마이달러저축 보험은 10 이상 유지 비과세이며, 종합과세 제외 상품으로 가입자의 실질적인 수익률을 증가시켜주는 것은 물론, 중도 인출 기능을 통해 다양한 목적의 자금으로도 활용이 가능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