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만 되면 골칫거리 '해충 박멸 프로젝트'

Real 라이프/Health 2017.07.13 17:08

여름철 불쾌지수를 높이는 것은 덥고 끈적한 날씨만이 아니에요. 잡힐 듯 잡히지 않고 주변을 맴도는 해충도 우리를 불쾌하게 만드는데 한몫을 하고 있죠. 여름밤의 단골인 모기를 비롯해서 바퀴벌레와 진드기 등 곳곳에 숨어 지내며 사람에게 해로운 감염병을 일으키는 해충들! 어떻게 하면 해충으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는지, 지금부터 본격적인 해충 박멸에 나서보겠습니다.  


흡혈 진드기는 피하는 게 상책!  

진드기의 흡혈성은 더워질수록 강해진다고 해요. 실제로 여름철 평균 기온이 오르고 있는 상황에서 작은소참진드기에 의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매년 늘어나고 있어요. SFTS에 걸린 환자가 처음 집계된 2013년에 36명이었지만, 작년에는 165명까지 늘어났죠. 작은소참진드기 외에 털진드기에 물렸을 때 발생하는 쯔쯔가무시병도 5년 사이에 무려 2배로 증가했고요, 참진드기로 감염되는 라임병 환자 또한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에요. 우리가 가볍게 생각하는 집먼지진드기도 천식과 알레르기, 피부 질환 등 각종 질병의 원인이 된답니다. 

  • 진드기 퇴치법ㅣ 진드기로 인한 감염병은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무엇보다 접근할 수 없도록 하는 게 최선이에요. 풀숲이나 잔디 같은 곳에서 야외활동을 할 때는 긴소매와 바지 등으로 몸을 가리고 진드기 기피제를 뿌리는 방법이 있어요. 계피와 소주를 2:8 비율로 섞어서 2주간 서늘한 곳에 숙성시켰다가 물과 1:1 비율로 섞은 후에 뿌려주면 천연 진드기 퇴치제 역할을 하죠. 집먼지진드기는 평소 청결한 관리로 서식할 수 없는 환경을 만들고, 소독용 에탄올과 티트리 오일을 섞어서 침구나 의류 등에 뿌려주면 진드기를 효과적으로 없앨 수 있답니다. 


생존력이 뛰어난 모기는 원천 봉쇄! 

여름 감염병의 주요 매개로 아무도 좋아하는 사람이 없는 모기의 수가 최근 들어 감소했다고 해요. 가장 무서운 일본뇌염모기는 평년에 비해 올해 절반 수준에 머무르고 있는데요, 강수량이 줄어들어서 모기 유충이 자라는 물웅덩이도 부족해졌기 때문이에요. 모기의 개체 수가 적어지면 당연히 모기에 물릴 가능성도 작아지고 감염병 환자도 자연히 줄어들죠. 하지만 장마가 시작되고 비 오는 날이 많아지면서 모기도 늘어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최대한 집에서 모기에게 물리지 않도록 퇴치할 방법을 준비해야 해요.  

  • 모기 퇴치법ㅣ 모기는 일차적으로 실내에 들어오거나 생기지 않도록 원천 차단하는 것이 중요해요. 무서운 번식력과 생존력을 자랑하기 때문에 창문이나 문에 설치된 방충망에 뚫린 것이 없는지 점검하고, 하수구 등 물이 고여서 유충이 번식할 수 있는 곳이 없도록 철저히 관리해야 하죠. 혹시 들어올 수도 있는 현관이나 창문에는 모기가 싫어하는 페퍼민트나 바질, 제라늄 같은 식물을 두면 좋고요, 모기가 눈에 띄면 바로 잡아서 번식을 막아야 합니다. 


자꾸 꼬이는 날파리 유인 작전!  

너무 작아서 어디서 생기는지 원인조차 찾기 힘든 날파리. 아무리 작아도 일상의 휴식을 방해할 만큼 귀찮고 성가신 존재가 아닐 수 없어요. 날파리는 영상 15도 이상의 따뜻하고 습한 환경에서 왕성하게 활동하는데, 특히 음식물 쓰레기나 과일 껍질에 많이 꼬이고 하수구에도 알을 많이 낳아요. 사람에게 병을 옮기거나 크게 해를 입히지는 않지만 음식물에 알을 까거나 죽어 있는 경우에 매우 비위생적일 수 있죠.

  • 날파리 퇴치법ㅣ 날파리도 습한 곳에서 많이 번식하기 때문에 세탁기 배수구 주변이나 화장실과 주방 하수구처럼 물이 고여 있는 곳을 조심해야 해요. 특히 날파리가 많이 생기는 여름에는 하수구에 뜨거운 물을 부어주면 날파리 번식을 막는 데 효과를 볼 수 있어요. 그리고 따뜻한 물과 설탕, 이스트를 섞은 물을 깔때기 모양으로 잘라 붙인 페트병에 넣어 주면 날파리를 유인해서 잡을 수 있는 날파리 트랩이 됩니다. 


밖에서 들어오는 바퀴벌레는 경로 차단!  

지구상에서 가장 오래된 생명체라는 바퀴벌레가 여름이라고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것은 아니에요. 하지만 높은 온도와 습도가 해충의 성장 속도를 가속하는 게 사실이죠. 그리고 무엇보다 장마와 태풍이 기승을 부리는 여름에는 바퀴벌레가 비를 피해서 실내로 유입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생김새부터 혐오감을 일으킬 뿐만 아니라 콜레라와 세균성 이질, 장티푸스 등 100여 종의 병원균을 옮길 수 있으므로 더욱 주의해야 합니다.  

  • 바퀴벌레 퇴치법ㅣ 바퀴벌레는 대부분 외부에서 유입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모기처럼 집 안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유입 경로를 막아야 하는데요, 바퀴벌레가 침입할 수 있는 사각지대인 싱크대와 화장실 배수구는 반드시 마개를 덮어 놓고 습하지 않도록 관리하세요. 택배 박스 등 물건을 옮기면서 유입되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박스 등 그때그때 버릴 수 있는 것은 버려주는 것이 좋죠. 하지만 한 번 생긴 바퀴벌레는 박멸이 쉽지 않으므로 자주 출몰하는 곳에 약을 설치하고 훈연제 등을 이용해서 집안을 소독해주는 것도 효과적이에요. 더불어 바퀴벌레의 배설물에는 다른 바퀴벌레를 끌어 모으는 집합페로몬이 있으므로 평소 집안을 청결하게 관리하는 것이 최고의 퇴치법입니다. 


"여름철 불쾌지수를 높이는 해충의 번식을 막고 

청결한 집안 관리로 가족의 위생과 안전에 유의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AIA생명이 알려주는 진드기 바이러스 증상 및 예방법

Real 라이프/Health 2013.05.29 15:34

서늘한 바람, 따스한 햇볕이 내리쬐는 5월.

산으로 숲으로 가족 나들이 계획 세우시는 분들 많으시죠? 

하지만 최근 중국과 일본에 이어 국내에서도 발견된 살인 진드기로 인해 봄철 나들이나 여행 계획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각 지방자체에서는 방역을 강화하고 있지만, 바이러스 감염 의심 환자 신고 건수가 늘어나면서 전국적으로 진드기에 대한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살인 진드기에 대해 얼마나 알고 계신가요?  

이럴 때일수록 더 조심하고 미리미리 예방해야 한다는 것은 알지만 정작 예방법은 무엇인지,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 지를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자, 그럼 지금부터 AIA생명과 함께 살인 진드기의 증상과 예방법을 알아볼까요?  


작은소참진드기란? 

일명 살인 진드기라고 불리는 작은소참진드기는 주로 일본과 중국, 뉴질랜드, 호주, 동러시아 등에 서식하고 있으며 현재 국내에는 제주도를 시작으로 전국적으로 분포되어 가고 있습니다. 살인 진드기의 크기는 약 3mm~ 5mm 정도로 눈으로 식별하기에는 어려울 정도로 작은 크기이지만 충혈이 되었을 때는 10mm 전후로까지 커진답니다.

살인 진드기는 5월~8월 사이에 주로 풀이 많은 곳에 서식하며 가장 왕성한 활동을 한다고 하니, 요즘 같은 시기에 각별히 주의해야겠죠?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SFTS) 은 무엇일까요? 

2011년 처음으로 일본에서 발생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주로 SFTS바이러스에 감염된 진드기에 물려 감염됩니다. 

하지만 진드기에 물린다고 해서 모두 감염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질병관리본부와 국립보건연구원이 실시한 전국 진드기 채집조사결과에서 SFTS원인이 되는 작은소참진드기는 전국적으로 고르게 분포되어 있고, 이 중 극히 일부인 0.5% 이하(100마리 중 1마리 미만)의 진드기로 인해 SFTS가 전파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또한, 바이러스 보유량이나 개인의 면역상태에 따라 감염확률은 더 낮아집니다. 


살인 진드기 증상


살인 진드기 Q&A

 Q1. 살인 진드기는 실내에서 볼 수 있는 진드기와 다른가요? 

- 일반적으로 살인 진드기는 집에서 서식하는 진드기와 종류가 다릅니다. SFTS를 유발하는 진드기는 주로 숲과 풀 등의 야외에서 서식하고 있으며, 시가지 주변에서도 많이 볼 수 있죠. 

Q2.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린 후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요? 

- 진드기 대부분은 동물이나 사람 피부에 단단히 고정되어 장시간 (최대 10일간) 흡혈합니다. 진드기를 발견하여 무리하게 당기게 되면, 진드기 일부가 피부에 남아있을 수 있으므로 즉시 병원을 방문하여 응급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또한, 진드기에 물린 후 발열 증상이 있는 경우에도 병원에 내원하여 진단을 받아야 합니다. 

Q3. 동물도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나요?

- 일반적으로 진드기는 사람을 포함한 동물을 흡혈합니다. 최근에 중국에서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동물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동물의 발병 여부는 확인 되지 않았습니다. 


살인진드기 예방법 

진드기에 물린다고 해서 모두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SFTS)에 감염이 되는 것은 아니지만, 현재 국내에는 살인진드기에 대한 항바이러스제, 백신이 따로 없기 때문에 최대한 살인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자, 그럼 지금부터 살인 진드기를 피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1) 철저한 피부보호

살인 진드기는 풀밭, 들판에 주로 서식하기 때문에 풀밭에 맨 살을 노출시키지 않는 것이 중요 합니다. 잔디밭에 들어가거나 등산을 하실 때는 가급적이면 긴 팔이나 긴 바지를 입어 피부를 보호해 주세요. 

등산과 같은 외활동 시 기피제를 뿌리거나 긴 소매, 양말을 착용


2) 풀밭에 앉지 않기 

잔디 위에 앉을 때는 반드시 자그마한 매트나 돗자리를 사용해야 합니다. 또한 야외활동 시 풀밭 위나 근처에서 옷을 벗고 장시간 휴식하는 것을 피해야 합니다.

사용한 돗자리는 반드시 깨끗하게 세척하고 햇볕에 잘 말려주어야 합니다. 

 풀밭 위에 옷을 벗어 놓고 눕거나 잠을 자지 말 것

휴식 및 새참 먹을 땐 돗자리를 펴서 앉고 사용한 돗자리는 세척하여 햇볕에 말릴 것

 작업 중 풀숲에 앉아서 용변을 보지 말 것


3) 작업할 땐 작업복을! 

 작업 시 기피제 처리한 작업복과 토시를 착용

 들, 논, 숲으로 외출할 때에는 소매와 바지 끝을 단단히 여미고 장화 착용

 작업 및 야외활동 후에 즉시 샤워나 목욕을 하여 진드기를 제거

 작업 후엔 꼭 작업복, 속옷, 양말 등 세탁


온 국민을 불안과 공포에 떨고 있게 하는 작은소참진드기!

지금까지 살인진드기 바이러스 증상과 이를 예방하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나는 괜찮겠지”하는 생각에 방심하지 마시고, AIA생명이 알려드린 예방법 잘 숙지하셔서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도록 미리미리 예방하시기 바랍니다.

또한, 유사증세가 있을 경우에는 즉시 병원에 가서 확인하고 치료받는 것도 중요하다는 것, 잊지 마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영춘 2013.07.06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드기에 물렸을때 대치법과 증상을 알려주세요.

  2. 2014.07.29 14: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