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인사 문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2.15 누이 좋고 매부 좋은 설날 명절 예절

누이 좋고 매부 좋은 설날 명절 예절

Real 라이프 2018.02.15 17:00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성인 5명 중 3명이 설을 앞두고 명절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해요. 대학생들의 경우 친척들의 잔소리, 성인들은 부담스러운 경비 등이 큰 원인이었죠. 마찬가지로 손윗사람은 아랫사람과 갈등을 겪기도 하고, 주부들은 명절증후군으로 병원까지 찾게 되는데요, 서로 스트레스 주지 않고 행복한 명절을 보내기 위해서 함께 지키면 좋은 기본예절은 무엇이 있을까요?


ㅣ 설날 아침 차례와 세배드리는 방법  

차례를 지내는 데 익숙하지 않은 사람은 언제 차례를 지내고 세배를 드리는지 헷갈리실 텐데요, 밤에 지내는 제사와 달리 차례는 해가 뜨기 전에 지내는 것이 일반적이에요. 그리고 차례를 지낸 후에는 세배하고 세뱃돈을 받거나 서로 덕담을 나누죠. 그런데 세배에 대해 많은 사람이 오해하는 것이 있는데요, 세배는 웃어른뿐 아니라 형제자매 사이에도 새해를 잘 보내라는 의미에서 맞절로 나누기도 한답니다.

세배 예절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손의 위치라고 할 수 있어요. 세배할 때마다 ‘남좌여우’를 외우면 옆 사람 눈치를 볼 필요가 없죠. 손을 포갤 때 남자는 왼손이 위로, 여자는 오른손이 위로 가게 해서 세배를 드리는 거예요. 그리고 절을 할 때는 우선 큰절을 한 번 올리고 가볍게 반절을 한 후 두 손을 예의 바르게 맞잡아서 무릎에 놓으면 됩니다.  


ㅣ 웃어른께 올리는 정중한 새해 인사말

새해 인사를 드릴 때도 좋은 의미라고 해서 아무 말이나 하면 안 돼요. 새로운 한 해를 맞이하면서 서로의 소망과 안부를 전하는 만큼 평소보다 신중하게 생각해야 하죠. 특히 자신도 모르게 무례한 언어를 사용하지 않도록 정중한 단어와 문장을 선택해야 합니다. 

그중에서도 주의해야 할 것이 바로 명령조의 문장인데요, “절 받으세요”나 “건강하세요”와 같은 명령형 문장은 문법에도 어긋나고 어른에 대한 예의에도 벗어난답니다. 그러므로 “세배 올리겠습니다”처럼 자신의 관점에서 이야기하거나 “건강하시기를 바랍니다”와 같이 희망하는 표현으로 바꿔 쓰는 것이 정중한 방법이에요. 


ㅣ 손아랫사람을 위해 삼가야 할 말   

앞에서 잠깐 이야기한 대로 젊은 사람들이 설날 스트레스를 받는 주요 원인 중 하나가 바로 어른들의 잔소리예요. “다 너 잘되라고 하는 소리야”라고 하면서 상대방이 듣기 싫어하는 말을 강요하는 것은 아랫사람을 배려하는 행동이 아니므로 어른들도 조심해야 할 부분이죠.  

대학생이나 취업준비생들이 가장 듣기 싫은 말은 다른 집의 자녀와 비교하는 등 취업과 관련된 잔소리라고 해요. 직장인들의 경우 결혼에 대해 묻거나 연봉에 관해 이야기하는 것을 가장 싫어한다고 응답했죠. 

모두가 행복한 날인 만큼 설날에는 아랫사람이 싫어하는 행동을 하지 않는 것이 바로 어른들이 지켜야 할 예절입니다. 


ㅣ 애매한 관계를 위한 새해 인사 예절  

설날이라고 직접 찾아뵙고 인사드리기가 애매한 관계도 있습니다. 예를 들면 연인의 부모님이나 직장 상사의 경우죠. 

연인의 부모님을 한 번이라도 만난 적이 있다면 아무래도 전화를 해서 육성으로 새해 인사를 드리는 것이 바람직해요. 얼굴을 뵌 적은 없지만 연락처를 알고 있거나 인사를 안 드리기엔 죄송한 사이라면 정성스러운 문자를 보내는 것이 좋아요.   

직장 상사도 마찬가지로 친한 정도에 따라 전화나 문자로 새해 인사를 드리면 돼요. 다만, 공휴일에 연락하는 것이 꺼려질 수도 있는데요, 쉬는 날 이른 아침부터 연락하는 것은 오히려 상대방이 귀찮거나 무례하다고 느낄 수 있으므로 오후 2시 이후 정도에 조심스럽게 인사드리는 것을 추천합니다.  


“서로를 기분 좋게 만드는 예절로 

온 가족이 화목한 설 명절 보내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