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병증보다 무서운 속발증 주의! 질병들 간의 연결고리

Real 라이프/Health 2017.06.21 17:00

불행이 한꺼번에 몰려오는 것처럼 질병도 동시에 찾아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감기에 걸리면 몸살이 나고, 비만이면 고혈압과 고지혈증을 동반하는 게 가장 쉬운 예죠. 하지만 이렇게 비슷한 환경과 요인 때문에 발병하는 유사한 질병들 외에 겉으로는 관련이 없어 보이지만 서로의 발병 확률을 높이는 질병이 있는데요, 처음에 발병한 질병과의 인과관계로 인해 다음에 발생하는 질병을 속발증이라고 부릅니다. 인과관계는 없지만 함께 나타나는 질병을 일컫는 합병증과는 다르죠. 그렇다면 우리가 생각지도 못했던 질병들 가운데 서로 연관성이 높은 질병들은 무엇이 있을까요? 병의 종류와 원인을 찾아보고 주의할 부분들을 알아보겠습니다. 


박테리아로 연결되는 치주질환과 심장병 

나이가 들수록 풍치라고 부르는 치주질환을 앓을 확률이 증가합니다. 치주질환은 잇몸에 비교적 가볍게 나타나는 증상으로 치은염과 치주염으로 나뉘는데요, 무엇보다 증상이 심해지면 음식을 씹지 않아도 통증이 나타나고 치아가 빠지거나 틀니가 맞지 않는 등 식생활에 문제가 생기기 때문에 심각한 질병이에요. 하지만 치주질환을 더욱 주의해야 하는 이유는 심장병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인데요, 잇몸과 심장은 전혀 관련이 없어 보이지만, 치주질환과 심장병의 연관성은 꾸준히 논의되어 왔어요. 치주질환을 유발한 구강 박테리아가 혈관으로 들어가서 심장병을 일으키는 것이 가장 유력한 이유인데 박테리아가 면역체계를 활성화시키면서 동맥벽에 염증이 생기고, 이것이 협착으로 이어져서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데 문제가 발생하면 심장병이 생기는 거라고 해요. 그러므로 평소 치과 정기검진과 스케일링을 통해 치주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고 집에서 양치질할 때도 치실과 치간 칫솔 등을 사용해 구강관리를 철저히 해주는 것이 좋아요. 


우울증과 당뇨병의 유전적 연관성  

중년 여성이나 우울증을 앓고 있는 사람에게 당뇨 증상이 있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어요. 단순히 개인적인 성향이나 생활습관 등으로 인해 생기는 현상이라고 보고 넘기기 쉽지만, 영국의 캐럴 칸 박사는 우울증과 당뇨병 사이에 유전적인 연관성이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죠. 총 16만 쌍의 쌍둥이 유전자와 전장 유전체 연관성 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 우울증이 있으면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60%나 증가하고, 당뇨병이 있으면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15%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어요. 따라서 두 질병의 발병에는 유전적인 연관성이 가장 큰 원인이기 때문에 병에 걸렸다고 해서 자신을 탓할 필요는 없겠죠? 대신 우울증은 정신 건강에도 해로우니까 일상생활에서 예방에 힘쓰는 것이 좋은데요, 활발한 야외활동과 인간관계를 유지하면서 정신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운동 등을 꾸준히 해주면 우울증도 예방하고 더불어 당뇨병에 대한 두려움도 떨칠 수 있을 거예요.  


간염 환자가 보유한 파킨슨병 위험인자 

바이러스에 감염된 우리 몸이 면역반응을 일으키면서 간에 염증이 생기는 간염 중에서도 B형 간염에 걸렸던 사람은 파킨슨병에 걸릴 확률이 76%, C형 간염에 걸린 사람은 51%나 높다고 해요. 영국에서 B형, C형 간염으로 입원한 7만여 명과 일반 환자 600만여 명의 의료기록을 분석한 결과인데요, 두 병 사이의 정확한 연결고리는 밝혀지지 않았어요. 파킨슨병의 원인조차 아직 모르기 때문에 어쩌면 당연한 일이죠. 하지만 가장 의심스러운 점은 간염 환자가 유전자 변이와 같이 파킨슨병을 일으킬 수 있는 위험인자를 보유할 확률이 크다는 거예요. 일부에서는 간염 치료에 쓰이는 일부 치료제가 파킨슨병의 위험을 높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죠. 만약 B형이나 C형 간염을 앓았던 병력이 있는 사람에게서 몸의 떨림이나 움직임에 이상이 느껴진다면 파킨슨병을 의심해볼 여지가 충분하니까요, 증상을 결코 가볍게 생각하지 마시고 꼭 병원을 방문해서 진단을 받도록 하세요. 


"병은 그 자체로도 무섭지만 합병증과 속발증이 더 큰 두려움을 안겨줍니다.

그래도 예측하고 조심할 수 있는 속발증은 스스로 노력하는 만큼 

발병률이 확실히 줄어든다는 점을 꼭 명심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주부 우울증 자가진단과 우울증 극복 방법 5

Real 라이프/Health 2016.05.24 09:00

남성보다 여성이 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배 이상 높다는 거 아세요? ‘주부 우울증’을 앓고 있는 주부들의 잘못된 선택을 뉴스를 통해 접하곤 합니다. 우울증을 병으로 인식하지 못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병을 키울 수 있어요. 오늘은 3040의 위기, ‘주부 우울증’ 증상과 극복 방법에 대해 알아볼까요?

 

여성의 경우, 남성에 비해 호르몬 변화에 민감하기 때문에 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높은데요. 2차 성장기, 임신과 출산, 갱년기 등에 우울증이 잘 나타나고 심해진다고 합니다. 특히 결혼 후, 육아, 부부관계, 경제적인 문제까지 겹치면 무력감이 들기 쉬운 환경에 노출됩니다. 2012년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여성 4명 중 1명은 치료를 받아야 할 수준의 우울증을 가지고 있다고 하는데, 이 수치는 남성에 거의 2배에 달하는 수치에요.

 

 

 

  ‘주부 우울증’ 극복 방법

 
우울감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항우울제를 처방 받아 복용하는 것이 가장 빠른 치료방법이지만, 평소 마인드 컨트롤이 우울증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으니 따라 해보세요!

우리나라는 OECD 국가 중 항우울제 복용률이 가장 낮아요. 정신과 약에 대한 부정적인 편견 때문인데요. 하지만 우울증은 치료의 핵심인 호르몬의 균형을 잡아주는 정도로도 90% 이상 나을 수 있답니다. 때문에 항우울제 복용이 필요한 거죠. 지금 주부 우울증이 의심된다면 하루빨리 전문의와 상담을 시작하세요!

 

온종일 아이와 씨름을 하다 보면 혼자만의 생각이 많아질 수밖에 없겠죠? 육아에 지친 몸과 마음이 남편에 대한 원망으로 바뀔 수 있으므로 남편과의 진솔한 시간을 갖는 게 중요해요. 삶의 파트너로서 남편과 상의해야 할 일, 경제적 고민 등을 대화로 풀 수 있는 시간을 가져보세요! 아무리 바쁘더라도 부부 사이의 교감을 위한 시간은 꼭 필요하답니다.

 

육아, 가사까지 주부로서의 삶은 쉽지 않습니다. 어느 것 하나 소홀할 수 없기에 껴안고 가야 할 짐이 무거울 텐데요. 자신의 일과 역할을 하찮게 여기면 자존감이 떨어질 수밖에 없어요. 육아, 가사를 할 때에도 스스로 일의 가치를 존중하고, 높게 평가하는 게 중요하죠. 좀 더 자신의 모습을 가꾸는 시도로 변화를 줄 수 있어요.

 

마음에 병이 생기면 모든 생활에 의욕이 없어지기 마련이죠. 이유 없이 가슴이 답답해지거나 목덜미가 뻣뻣하거나 손발이 저린 것도 스트레스가 신체화된 증상이라 할 수 있어요. 이 때는 스트레칭, 복식호흡으로 몸의 긴장을 풀어주는 게 효과적이랍니다. 평소 좋아했던 운동, 남편과의 산책도 추천합니다. 

 

아내로서, 엄마로서의 역할 수행만 하다가는 자신을 돌아볼 시간이 줄어들 수밖에 없어요! 내 행동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실천할 수 있는 목표를 세워보세요. 예를 들어, 대학원 공부, 취미생활 갖기 등 목표를 설정할 때는 구체적이면서도 현실적인 것으로 정하여 언제까지 이룰지, 어떻게 시작할지 계획을 구체적으로 세우는 것이 좋아요.

 

여자들의 지름 유혹,
감정 지출을 다스리는 TIP 5 ▶ (클릭)

 

안타까운 소식을 접할 때마다 우울증의 무서움을 다시 생각하게 되는데요. 인지하지 못하는 사이에 부부 갈등과 경제적인 위기까지 닥쳐올 수 있으므로 가족이나 주변 사람들의 관심과 도움이 필요합니다. 수면 패턴이 심하게 깨지거나, 몸 여기저기가 아픈 신체적인 변화가 나타난다면 마음 건강을 들여다보고 상담과 치료를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