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에서 주목해야 할 동계올림픽 경기 알쓸신잡

Real 라이프 2018.02.08 17:00

마침내 개막하는 한국의 첫 번째 동계올림픽! 내일이면 다들 벅찬 가슴으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개막식을 지켜볼 텐데요, 2월 25일 폐막식까지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을 주목해서 볼만한 경기 종목에 대해 알아보고 평창 동계올림픽을 더욱 재미있게 즐길 준비를 해보도록 할게요!  


평창올림픽의 꽃, 남북 단일팀이 출전하는 ‘아이스하키’

이번 올림픽에서 세계가 주목하는 팀 중 하나가 있습니다. 바로 냉전 상태의 한반도에서 남한과 북한이 끈질긴 논의 끝에 구성한 남북 단일팀이죠. 대한민국 대표팀 선수 23명과 북한 선수 12명, 임원 1명으로 구성된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은 매 경기에서 최소 3명의 북한 선수가 경기를 함께 치러야 합니다. 

  • 팀 구성ㅣ 아이스하키는 동계올림픽의 유일한 구기 종목이자 프로리그가 활성화되어 있는 종목으로 골키퍼 2명과 플레이어 20명이 한 팀을 이룹니다. 경기에서는 골키퍼 1명, 포워드 3명, 디펜스 2명이 뛰게 됩니다.
  • 경기 방식ㅣ 선수들은 경기장에서 자유롭게 움직이고 플레이할 수 있으며 골키퍼의 역할을 다른 선수가 대체할 수도 있어요. 단, 대체 선수는 골키퍼처럼 퍽을 정지하거나 상대방과 신체 접촉 등의 역할은 할 수 없어요. 승부는 상대방 골대에 퍽(고무로 만들어진 공)을 넣은 득점으로 결정되고요. 경기는 20분씩 3 피리어드로 진행되고 피리어드 사이에 15분의 휴식 시간이 있는데, 승부가 가려지지 않으면 연장전과 슛아웃(승부샷)으로 이어집니다. 


금메달이 가장 유력한 ‘스피드스케이팅’ 

빙상 경기는 대한민국이 가장 강세를 보이는 동계올림픽 효자 종목으로 많은 메달을 획득해왔는데요, 이번에도 스피드스케이팅에서 이상화와 이승훈이 가장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떠오릅니다. 

  • 경기 종류ㅣ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스피드스케이팅 남자와 여자 선수들은 총 14개 종목의 경기를 치르게 됩니다. 500m, 1,000m, 1,500m, 5,000m, 10,000m 경기와 팀 추월, 그리고 매스스타트가 있어요. 
  • 경기 방식ㅣ 일반적으로 2인 1조로 팀을 이뤄 트랙을 인코스와 아웃코스로 한 바퀴씩 번갈아 달리고, 경기는 2명의 경쟁자가 동시에 출발하면서 시작해요. 팀 추월 경기는 3인 1조가 팀이 되고, 경쟁하는 2팀이 서로 반대편에서 출발해 마지막 주자가 결승선을 통과한 기록으로 승부가 결정되죠. 매스스타트는 12~18명의 참가 선수들이 분리된 레인 없이 모두 동시에 출발해서 순위를 겨루는 경기입니다. 


썰매 불모지에서 꿈을 키운 ‘스켈레톤&봅슬레이’ 

2009년 예능 프로그램인 무한도전을 통해 사람들이 관심을 보이기 시작한 봅슬레이는 10년도 안 되어 한국을 썰매 강국으로 만들어준 종목인데요, 봅슬레이 2인승의 원윤종과 서영우가 지난해 부진을 딛고 반전에 성공할지 관심을 받고 있어요. 그리고 스켈레톤의 신성인 윤성빈이 올 시즌 5번의 월드컵에서 금메달 3개, 은메달 2개를 목에 건데 이어서 이번에도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힙니다.  

  • 봅슬레이 경기ㅣ 봅슬레이는 오픈 4인승과 남자 2인승, 여자 2인승 경기가 있는데요, 대한민국이 참가하는 남자 2인승은 썰매 방향을 조종하는 파일럿과 멈추는 브레이크맨 2명이 한 썰매를 타고 얼음 트랙을 빠르게 달리는 경기입니다. 
  • 스켈레톤 경기ㅣ 남녀 개인종목으로 경기를 치르며 선수가 총 4차례 활주한 시간을 합산한 후 가장 빠른 선수가 메달을 차지하는 경기에요. 썰매의 진행 방향에 머리를 두고 엎드려서 1,200~1,300m 트랙을 질주하는 방식이고, 썰매와 선수의 중량을 합쳐서 최대 중량 기준에 맞춰야 합니다. 


텃밭에서 매달 캐는 ‘쇼트트랙’  

동계올림픽이 열릴 때마다 가장 많은 메달 획득으로 메달 텃밭이라 불리는 쇼트트랙. 400m 트랙에서 경기하는 스피드 스케이팅에 비해 111.12m로 트랙이 짧아서 쇼트트랙이라는 이름이 붙었는데요, 이번에도 여자 쇼트트랙 최강자인 심석희와 최민정을 중심으로 대한민국이 전 종목에서 금메달을 노리고 있어요. 

  • 경기 종류ㅣ 남녀 각각 500m, 1,000m, 1,500m 경기가 있고, 여자 3,000m 계주와 남자 5,000m 계주가 있어요. 
  • 경기 방식ㅣ 단거리인 500m와 1,000m는 4명, 장거리는 6~8명이 동시 출발하는데요, 각 경기에서 상위권 선수들이 다음 경기에 진출하는 형태이기 때문에 기록보다는 순위가 중요해요. 그리고 경기 특성상 몸싸움 일부를 허용하고는 있지만 다른 선수를 밀거나 진로를 방해하는 행위는 규정 위반으로 실격 처리됩니다. 


제2의 김연아를 바라보는 ‘피겨 스케이팅’ 

영원한 피겨여왕 김연아는 은퇴했지만 제2의 김연아가 될 선수들이 출전 준비를 마쳤어요. 고등학생인 최다빈은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1위를 차지한 기대주로서 지난달 국제빙상경기연맹의 4대륙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5위를 차지하며 점점 더 기량을 높이고 있죠.     

  • 경기 종류ㅣ 피겨 스케이팅은 개인이 출전하는 싱글, 그리고 남녀 혼성으로 출전하는 페어와 아이스 댄스, 4개 종목에 출전한 선수들의 점수를 모두 합산해서 메달을 선정하는 팀 이벤트로 나뉘어요. 
  • 경기 방식ㅣ연아가 활약했던 싱글 경기는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으로 구성되는데요, 개인이 출전해서 정해진 시간 동안 음악에 맞춰서 다양한 동작들로 기술의 정확성과 아름다움을 겨룹니다. 페어는 싱글 경기를 남녀 혼성팀으로 두 사람이 한다는 점에서 가장 차이가 나죠. 아이스 댄스는 싱글이나 페어보다 위험한 동작이 적고 서로 5초 이상 떨어져 있으면 안 될 정도로 친밀하게 이뤄지는 경기에요. 팀 이벤트는 앞서 말한 4개 종목의 점수 합계로 참가국들의 순위를 결정합니다.  


"30년 만에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 보면서 

행복한 2월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AIA 리얼 라이프 나우 페스티벌 2014] WINNER(위너), 이하이! 서바이벌 프로그램이 배출한 스타!

Real 캠페인 2014.08.07 10:47

이하이, 서인국, 악동뮤지션… 최근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대표적인 가수들인데요.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바로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이라는 점! 

2009년 Mnet에서 시작된 슈퍼스타K가 대 히트를 치며 대한민국에 오디션 붐이 일어났었죠? 

MBC <위대한 탄생>, SBS<K팝스타>, M net <보이스 코리아> 등 다양한 오디션/서바이벌 프로그램들이 탄생하면서 현재까지도 매년 새로운 시즌으로 시청자에게 즐거움을 주고 있습니다. 참가자들은 자신의 매력을 어필하기도 하고, 그 동안 갈고 닦았던 재능과 실력을 보여주기도 하죠. 


이미지 출처:YG 엔터테인먼트(이하이/위너

이렇게 수많은 오디션/서바이벌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가운데 가장 돋보였던 스타들이 있었는데요. 바로 이하이와 WINNER! 뛰어난 가창력과 실력은 물론 자신만의 색깔로 음악을 재창조하는 이들을 보며 감탄을 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당당한 청춘의 힘으로 꿈을 향해 질주하는 이들의 활기찬 행보, 함께 살펴볼까요? 


‘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 1’의 준우승자, 이하이는 역대 오디션 프로그램이 배출한 최고의 스타 중 한 명이죠? 독특한 보이스 컬러와 풍부한 저음 목소리. 17세 어린 소녀에게서 나오는 음색이라고는 도저히 믿기지 않을 정도로 대단한 실력으로 심사위원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 잡았었는데요. 당시 양현석 심사위원은 원곡이 생각나지 않는다고 할 정도로 극찬을 보냈고, 노래 할 때만큼은 눈빛이 180도 변하는 ‘반전 소녀’라는 별명도 생겼었죠. 노래에 몸을 맡기고, 흘러나오는 멜로디에 리듬을 타며 음악을 즐길 줄 아는 그녀의 모습을 보면 감탄이 절로 나오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미지 출처: KPOPSTAR Official YouTube


2012년도에 발표한 그녀의 데뷔 곡, <1, 2, 3, 4(원, 투, 쓰리, 포)>는 공개한지 2시간 만에 국내 7대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를 석권했는데요. 그야말로 ‘올킬’이었습니다. 이제는 음원 파워를 지닌 독보적인 가수로 자리매김했습니다.

그녀의 성공에는 YG 엔터테인먼트가 아주 큰 역할을 했는데요. 재능을 알아보고, 그녀에게 가장 잘 맞고 어울리는 옷을 입혀주었죠. 뻔한 스타일의 가수가 아닌 있는 본인의 색을 가진 스타로 말입니다. 반전 매력 소녀, 이하이의 <1,2,3,4(원, 투, 쓰리, 포)> 뮤직 비디오를 함께 감상해볼까요? 


영상 출처: LEEHI Official YouTube

 

이미지 출처: 네이버 뉴스


떠오르는 태양, 위너는 Mnet의 <WIN: Who is Next?>를 통해 본격적으로 공개된 신인 그룹입니다. 

일명 ‘서바이벌 WIN’이라 불린 이 무시무시한 프로그램은 총 11명의 YG 연습생이 A팀과 B팀으로 나누어 치열한 경쟁을 펼쳐 최종 우승 팀이 ‘데뷔’를 하게 되는 영광을 얻게 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죠. 밤을 새워가며 꿈을 향해 자신의 모든 것을 소진하는 모습이 화면에 비춰지면서 연습생들이 가수로 데뷔하기까지의 땀과 노력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치열한 경쟁 끝에 최종 우승은 A팀에게 돌아갔는데요. 강승윤, 송민호, 남태현, 이승훈, 김진우로 구성된 이들이 바로 A팀 출신입니다. 특히 이승훈과 강승윤은 또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 ‘K팝스타’, ‘슈퍼스타K’ 출신 멤버로 대중들에게 이미 많은 관심과 인기를 얻고 있었죠. 화제의 중심에서 최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두 사람이 이렇게 한 팀으로 데뷔할지 누가 알았을까요? 


영상출처: WINNER Official YouTube


아쉽게도 우승의 기회를 놓쳤지만 굉장한 실력으로 우리를 놀라게 한 팀 B(김진환, 바비, B.I(김한빈), 송윤형, 구준회, 김동혁) 또한 시청자들에게 많은 박수를 받았던 것을 기억합니다.

‘오늘은 승자와 패자 상관없이 11명 모두가 Winner다’  

비록 우승하지는 못하였지만, Team B의 리더 B.I가 ‘우리 모두가 Winner’라고 하는 순간, 11명 모두의 땀이 눈물이 되어 돌아왔습니다. 실패에 좌절하고 아파하기보다는 그 과정을 즐기고 노력한 것에 감사하고 행복함을 느끼는 것이 진정한 승자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WIN: Who is Next?>의 인기가 대한민국을 넘어 글로벌로 그 명성을 알리고 있는 만큼 WINNER(A팀) , B팀은 모두 또 다른 K팝 열풍을 몰고 올 주역들인 것을 확실케 합니다. 앞으로 펼쳐질 이들의 활약 많이 기대해 주세요! 


치열한 경쟁 속에서 느껴지는 이들의 ‘간절함’은 절박한 상태가 아니라 ‘잘 준비된 상태’여야 한다는 것을 절로 깨닫게 합니다. 절박하고 간절할수록, 다가오는 기회를 잡기 위해서는 두려움과 떨림을 열정과 용기로 잘 승화시켜 잘 준비해야 한다는 것을 말입니다.  

앞으로 오디션/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 배출해 낸 이들의 활동이, 또한 또다시 배출될 스타들이 대한민국의 대중문화 판도를 어떻게 바꾸어 나갈지 기대됩니다! Real Music Never Stops!

오디션 출신 스타 이하이, WINNER, 팀 B의 무대를 직접 보고 싶다면? 

AIA 리얼 라이프 나우 페스티벌 2014 자세히 알아보기 >>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