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뷰 만끽하는 설경 출사 여행지

Real 라이프 2018.01.25 17:00

소리 없이 내리는 눈은 세상의 모든 것을 깨끗하게 덮어버리죠. 겨울이 유일하게 좋은 이유도 바로 이렇게 하얗게 덮인 설경을 감상할 수 있는 유일한 계절이기 때문이에요. 추워도 포기할 수 없는 아름다운 설경을 보기 위해서는 겨울이 지나가기 전에 어디로 여행을 떠나면 좋을까요?

 

[인제] 북유럽 동화 속 풍경 ‘원대리 자작나무 숲’

티 없이 맑은 자연의 평온함을 느낄 수 있는 북유럽은 꼭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죠? 북유럽을 떠올릴 때는 하얗고 앙상하게 하늘로 솟은 자작나무의 숲이 머릿속에 먼저 그려져요. 우리나라에서도 새하얀 눈과 자작나무의 숲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곳이 있는데요, 바로 강원도 인제에 있는 ‘원대리 자작나무 숲’입니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눈이 많이 내리는 강원도에서도 인제 원대리 자작나무 숲은 눈을 즐기기에 더없이 아름다운 장소인데요, 평균 20m의 장신 자작나무들이 자그마치 69만여 그루나 심어져 있어서 설경을 더욱 입체적이고 신비롭게 표현한답니다. 

  • 원대리 자작나무 숲ㅣ 강원 인제군 인제읍 원남로 760


[평창] 뭉게뭉게 펼쳐진 하얀 동산  ‘대관령 양떼목장’

동계올림픽으로 도시 전체에 설렘이 가득한 강원도 평창! 원래 파란 하늘과 초록빛 동산, 그 위에서 풀을 뜯고 노는 양들이 차지해야 할 대관령 양떼목장이지만, 겨울이면 새하얀 눈에 자리를 모두 빼앗기고 말죠. 비록 뚠뚠한 털옷을 입은 양들에게 먹이를 주며 함께 놀 수는 없어도 대신 산 중턱에 탁 트인 설원을 바라보며 마음을 위로받을 수 있습니다. 

양떼목장에 소복이 쌓인 눈은 봄이 와도 좀처럼 녹을 생각을 하지 않죠. 이곳의 계절은 여름과 겨울, 단 두 가지만 존재하는 듯 보입니다. 포근하고 조용한 설경을 더욱 오래 감상하고 싶다면 대관령보다 좋은 곳은 아마 없을 거예요.   

  • 대관령 양떼목장ㅣ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대관령마루길 483-32


[양양] 거친 고개 너머 허락된 절경 ‘설악산 한계령’ 

이름에서부터 벌써 거칠고 험준한 기운 가득한 한계령은 우리나라의 대표 명산인 설악산에서도 절경으로 유명한 곳이에요. 강원도 양양의 8경으로 꼽히죠. 더욱이 겨울에 접어들수록 더 많은 여행자와 등산객들의 발길을 붙잡는데요, 하얗게 변한 암벽과 나무들을 지나 해발 1,000m를 숨 가쁘게 오르면 마침내 숨겨뒀던 진짜 아름다운 설경을 보여준답니다. 

한계령 정상에 있는 휴게소에서는 설악산의 멋진 절경이 한눈에 다 들어와요. 무엇보다 하얀 설산이 뿌연 운무로 휩싸이는 모습은 신비한 전설이 탄생할 것 같은 오묘한 기분마저 들게 하죠. 산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계령 등산 후에 설경까지 감상하면 최고의 출사 여행을 마칠 수 있을 거예요. 


“일 년 중 겨울에만 허락되는 

아름다운 설경 여행지로 출사 여행을 떠나봐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안 가면 후회하는 제주도 인생샷 스팟

Real 라이프 2017.03.30 17:01

봄이 오면 유독 생각나는 제주도. 특히 올봄에는 반드시 제주도에 다녀와야 한다고 주변에서 이야기합니다. 한국인보다 많았던 중국 관광객의 발길이 뜸한 틈을 노려서 한적하고 여유로운 분위기의 제주도를 느낄 수 있기 때문이죠. 제주도는 발길 닫는 모든 곳이 그림처럼 아름답지만, 이왕이면 인생샷까지 남길 수 있는 예쁜 장소를 먼저 찾게 되는데요,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 받는 제주도의 인생샷 스팟들을 몇 군데 소개해드릴게요. 


4계절 4화(花)색 ‘카멜리아힐’ 

떨어진 꽃도 충분히 아름답다는 걸 보여주는 제주도의 카멜리아힐. 겨울부터 초봄까지 카멜리아힐은 동백꽃으로 비단옷을 입어요. 6천여 그루의 동백나무가 심어진 숲은 품종에 따라 3월까지 동백꽃으로 절정을 이루고, 철 지나 떨어진 꽃들도 나름의 분위기를 연출하죠. 또한, 카멜리아힐에는 가랜드를 비롯한 소품들이 곳곳에 비치되어 있어서 어딜 가든 포토존을 만날 수 있답니다. 카멜리아힐의 수국도 장관을 이루는 것으로 유명한대요, 여름철 동백꽃의 자리를 대신하는 수국은 송이 송이가 사람의 얼굴보다도 크고 풍성해서 또 다른 인생샷 스팟을 선물합니다. 봄에는 튤립과 벚꽃으로, 가을에는 야생화로 4계절 내내 다른 매력을 발산하는 카멜리아힐은 카멜레온 같은 매력을 지닌 곳이에요.


봄에 물든 단풍 ‘탐라대 홍가시나무’

제주 탐라대학교에 가면 푸른 봄에 둘러싸인 붉은 가을을 즐길 수 있습니다. 사람 키보다 큰 홍가시나무가 장벽을 이룰 정도로 수북이 자란 덕분이죠. 홍가시나무의 장관을 볼 수 있는 탐라대학교는 이제 폐교된 곳인데요, 인적 없이 버려진 덕분에 300~400m에 이르는 2차선 도로를 홍가시나무가 점령했고, 자연스럽게 인간의 손을 타지 않은 인생샷 스팟이 만들어진 거예요. 홍가시나무의 붉은 잎은 여름이 가까워질수록 녹색으로 바뀌기 때문에 봄이 가기 전에 사진을 찍으러 떠나야 해요. 작고 붉은 잎으로 꽃보다 화려한 풍경을 자아내는 홍가시나무 길은 가까이에서 찍기보다는 전체적인 풍경이 다 나올 수 있도록 멀리서 찍는 걸 추천해요. 도로를 가운데 두고 뒤에 푸른 소나무와 하늘까지 함께 나오도록 찍으면 홍가시나무의 붉은 색이 더욱 강조되어서 인생샷을 얻을 수 있죠. 


파도와 함께 일렁이는 ‘가파도 청보리밭’  

매년 4월에서 5월 초까지 축제가 열리는 가파도의 청보리밭. 이곳에선 파도보다 푸른빛의 청보리들이 해풍을 타고 일렁이면서 물결을 만들고 있어요. 보리가 넘실대는 섬 풍경에서도 알 수 있듯이 가파도는 아주 소박한 섬인데요, 200명도 안 되는 사람들이 거주하는 섬은 오르막도 거의 없어서 여유롭게 걸으면서 풍경을 감상하기에 좋아요. 특히 해안 산책로를 따라 걷다 보면 바다 건너로 산방산마라도의 모습까지 볼 수 있답니다. 청보리를 배경으로 인생샷을 남기기 위해서는 청보리밭과 바다가 모두 나올 수 있게 약간 높은 지대에서 사진을 찍어보세요. 그리고 청보리 주위에 현무암과 풀꽃, 갈대가 함께 어우러지면 더욱 전원적인 풍경이 연출되겠죠?


달도 머물렀다 가는 ‘월정리 해변’  

월정리라는 이름에 담긴 뜻을 알면 그 풍경이 더욱 아름답게 보일 거예요. ‘달이 머문다’는 뜻의 월정리는 제주도 동쪽에 위치한 마을인데요, 월정리 해변은 수심이 얕기 때문에 여름이면 아이들을 데리고 물놀이를 즐기러 온 가족들을 많이 볼 수 있는 곳이죠. 월정리 바다를 보고 있으면 에메랄드빛의 아름다움에 빠져서 물에 들어가 노는 것도 잊어버리게 되는데요, 보는 것만으로도 아름다운 월정리 해변은 누구나 카메라 셔터를 누르고 싶게 만들어요. 다행히도 해변 이곳저곳에 색색의 나무의자가 놓여 있어서 따로 구도를 잡을 필요 없이 그림 같은 월정리 해변을 배경 삼아 인생샷을 남기게 해준답니다. 의자에 앉아서 바다를 바라보는 뒷모습을 사진으로 남기는 여행객의 모습은 이곳에서 너무나 당연한 풍경이에요. 


우리만의 알프스 ‘도순다원’  

제주도에서 녹차 밭은 오설록 티 뮤지엄 밖에 안 가봤다고요? 인적 드문 도순다원에 들르면 마치 나만을 위해 꾸며놓은 듯한 녹차 정원을 독차지할 수 있어요. 넓고 푸른 녹차 밭을 따라 눈길을 옮기면 저 멀리 웅장한 한라산까지 시야에 들어오죠. 오설록과 마찬가지로 도순다원도 화장품으로 유명한 아모레퍼시픽이 개간해 만든 우리나라 최초의 다원인데요, 녹차를 대량으로 재배함으로써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이산화탄소 감축에도 기여하는 생태관광지라고 할 수 있어요. 한라산을 마주한 녹차 밭 풍경은 알프스에 견줄 만큼 훌륭한 비경을 이루죠. 제주 도순다원은 워낙 큰 규모에 사람도 많지 않아서 방해받지 않고 사진을 찍기에 좋은 장소에요.  


화산섬의 신비를 내뿜는 ‘광치기 해변’ 

섬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받았고, 세계자연유산생물권보전지역까지 지정된 제주와 가장 어울리는 풍경. 광치기 해변은 제주 화산섬의 풍경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조개 속 진주 같은 인생샷 스팟이예요. 성산일출봉에서 섭지코지로 향하는 길목에 위치한 광치기 해변은 용암으로 빠르게 형성된 지질구조가 태고의 신비를 느끼게 하는데요, 특히 성산일출봉의 일출이나 일몰과 한 프레임을 이뤄서 장관을 이루죠. 광치기 해변은 특히 썰물 때에 맞춰가면 훌륭한 사진을 얻을 수 있는데요, 오랜 세월 풍화작용을 거쳐 만들어진 현무암 모래와 바위에 붙은 녹색 이끼가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사진을 연출해줄 거에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탐라대 2017.04.01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탐라대 홍가시나무 황폐화되서 입구 막힌거 모르시나요?

    • Favicon of http://www.aiablog.co.kr BlogIcon AIA지기 2017.04.03 2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탐라대님~ 제주관광공사에 확인한 경과 홍가시나무길은 여전히 오픈되어 있습니다:) 혹시 가시게 된다면 5월에 가장 예쁘게 물든다고 하니 맞춰서 가보시면 좋을 거 같아요^^

  2. 심바 2017.04.02 0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월정리는 더이상 예전 모습이 아니에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