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변 훈련만큼 중요한 소아 변비 예방 습관

Real 라이프/Health 2017.06.01 17:00

화장실에 가길 꺼려해서 변비나 치질에 걸리는 아이들이 의외로 많아요. 어린이집에 다니기 시작하는 등 환경의 변화를 겪거나 잘못된 배변 습관을 들인 것이 원인이죠. 변비처럼 항문과 관련된 질병은 겉으로 보여지지 않아서 초기에 치료하지 못하고 증상을 심화시키는 경우가 많아요. 혹시 우리 아이도 소아 변비가 아닌지 알아보려면 무엇으로 판단해야 할까요? 


아이의 자세만 봐도 알 수 있다! 

기저귀를 떼고 스스로 화장실을 다니는 아이들의 경우에는 배변 상태를 부모가 체크하기 어려워요. 아이가 하루에 몇 번 화장실을 가는지, 변은 잘 보고 있는지 신경 쓰지 않으면 알 수가 없죠. 그래서 모르고 소아 변비를 방치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소아 변비란 아이가 일주일에 2번 정도 밖에 배변을 하지 못하거나 변이 마르고 단단해서 화장실에 가기 힘들어하는 증상이에요. 아이가 소아 변비에 걸리면 행동을 봐도 알아챌 수 있는데요, 배가 빵빵하게 부풀어 있고 복통을 호소한다거나 상체를 꼿꼿하게 세운 상태로 발끝을 세워서 걷는다면 우리 아이도 소아 변비에 걸린 게 아닌지 의심해 봐야 해요. 변비는 아이들의 영양 흡수를 방해하고 성장 장애까지 일으킬 수 있으므로 예방에 노력해야 합니다. 


성인보다 높은 소아 치질 가능성 

아이의 변비를 방치하면 다른 질병으로 이어지게 되는데요, 소아 변비 증상이 심해졌을 때 다음으로 가장 많이 앓게 되는 건 소아 치질이에요. 성인보다 소아의 경우 변비가 치질로 발전할 가능성이 매우 높죠. 아이가 변비 때문에 항문에 계속해서 힘을 주는 과정을 반복하다 보면 항문에 상처가 생기고 아물지 않은 상태로 대변을 보면서 소아 치질로 발전하게 된답니다. 어른들은 치질 중에 항문 혈관과 점막이 늘어나서 빠지게 되는 치핵 증상이 가장 많지만, 아이들은 항문 점막이 찢어지는 치열이 많이 나타나요. 


배변 후 깔끔하게 마무리 

만약 화장실에서 볼 일을 보고 나온 아이가 항문 쪽을 긁는다면 항문 소양증을 의심해 보세요. 항문 소양증이란 항문에서 나온 점액질 또는 대변이 깨끗하게 닦이지 않아서 가려움증을 유발하는 질병인데요, 어린 아이들의 경우에는 볼 일을 보고 깔끔하게 뒤처리 하는 것이 익숙하지 않아서 항문 소양증에 걸릴 수 있어요. 항문 주변이 가려운 증상은 밤에 심해지는 특성을 보이기 때문에 가려움으로 인해 아이들이 잠을 푹 자지 못할 거예요. 그리고 잠을 자면서 무의식적으로 계속 긁게 되면 또 다른 항문질환으로 발전할 가능성도 높아요.


소아 변비를 예방하는 습관 

아이가 기저귀를 뗄 때처럼 변비를 예방하기 위해 올바른 배변 습관을 기르는 것도 부모님이 도와줘야 해요. 아이들이 화장실 가는 횟수와 시간 등에 관심과 주의를 기울이면서 대변을 참지 않고 일정한 시간에 배변하도록 도와주세요. 먹는 음식도 신경 써야 해요. 잡곡과 채소 등 배변활동에 좋은 식이섬유가 많이 들어간 음식으로 아침을 챙겨주면 좋죠. 만약 아침을 거르게 되면 배변에 가장 좋은 오전 시간을 놓칠 수 있답니다. 그리고 항문에 습기가 있으면 항문소양증에 좋지 않으므로 샤워 후에 물기를 완전히 말리고, 통풍이 잘 되는 옷을 입혀서 엉덩이에 땀이 생기지 않도록 해주세요. 


어디가 어떻게 아픈지 정확히 표현하지 못하는 아이들. 평소 생활 모습을 잘 지켜보는 것 만으로도 가벼운 병증이 악화되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장 건강을 지키는 다섯 가지 생활습관

Real 라이프/Health 2016.08.19 09:00

오늘도 쾌변하셨나요?
잘 먹고 잘 자고 잘 싸는 것이 건강의 3대 지표라고 하는데요. 무시하고 살기도 쉽지만 한 번 잘못되면 돌이키기 어려운 것이 장 건강이죠. 오늘은 AIA생명이 장 건강을 지키는 생활 습관에 대해 알려드릴게요.


 

 

정상적인 대변 횟수는 하루 3번 ~ 일주일 3번까지로 보고 있어요.
하루 네 번 이상 변을 보면 설사로 간주한답니다.
대변의 구성 성분은 식사 후 장에서 흡수되고 남은 찌꺼기와 장내 세균, 수분이에요.
여성이 남성보다 배변량과 횟수가 적은데, 완경 전에는 호르몬의 영향으로 배변 횟수가 더욱 줄어들어요.
스트레스가 심하면 대장이 연동운동을 멈춰 변비에 걸리거나, 대장에서 수분 흡수가 잘 안 되어 대변량이 늘어나요.
대변이 아스팔트처럼 까맣거나 새빨간 색이라면 위장관 출혈을 의심해야 해요.
건강한 성인은 하루에 13~25회 방귀를 뀌어요. 양파, 당근, 바나나, 셀러리, 유제품 등은 방귀 횟수를 늘리니 주의하세요.


 

우리 몸에서 배변 욕구가 가장 강한 시간이 아침 식사 이후라고 해요. 이때 배변을 자연스럽게 유도해 주면 쉽게 쾌변할 수 있는데 공복에 마시는 물 한잔이 좋은 신호탄이 된답니다. 물이나 우유 한잔으로 하루를 시작해 보세요. 물론 일상생활 중에 틈틈이 물을 마시는 것도 잊어선 안 되겠죠?

 

만성 변비나 설사에 시달리고 있다면 장 건강을 위한 마사지를 꾸준히 해 주는 것이 좋은데요. 아침에 일어났을 때 복부를 북처럼 가볍게 두드려 장을 깨워주고, 잠들기 전에 손바닥을 비벼 열을 낸 후 배를 시계방향으로 20~30회 정도 문질러 주세요. 더운 여름이라도 잘 때는 배를 따듯하게 유지해 주는 것도 필수!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면 대장암과 대장 폴립(용종) 발생 위험이 크게 줄어든답니다. 하루 200g 이상 채소와 과일을 의식적으로 섭취하려고 노력해 보세요. 특히 채소와 과일의 색이 진할수록 항암 효과가 크다고 해요. 다양한 색깔의 채소와 과일을 챙겨 먹으면 더더욱 좋겠죠?

하얀색 음식은 독이다?
면역력을 길러주는 화이트푸드 ☞ (클릭)
 

 

소고기, 돼지고기 등의 붉은 고기는 소화가 어렵고 발암물질인 나이트로소 화합물을 생성한답니다. 1주일에 1회 이상 붉은 고기를 먹으면 대장암 발병 위험이 40%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어요. 붉은 고기 섭취를 줄이고 닭고기와 같은 하얀색 고기 혹은 생선으로 대체하는 것이 좋아요.

 

규칙적인 운동은 면역력을 높여주고 장운동을 활발하게 만들어 대장암 발병을 30% 이상 낮춰 준다고 해요. 특히 사무실에서 종일 앉아있는 생활을 하는 현대인들은 소화불량이나 과민성 대장 증후군에 걸릴 확률이 높답니다. 점심시간 등을 이용해 10분 이상 몸을 움직여 주세요. 햇빛을 통해 합성되는 비타민D는 대장암 발병 위험도 낮춰 줘요.

 

물 마시기 체크 앱
대변의 70~85%는 수분이에요. 적절한 수분 공급이 쾌변의 첫걸음이랍니다. 물 마시기 체크를 도와주는 앱을 이용하면 잊고 지나가기 쉬운 물 마시는 시간을 주기적으로 알려주고, 간단하게 하루에 마시는 물의 양을 체크할 수도 있어요.

쾌변 앱
쾌변 앱을 이용해 변을 보는 습관과 상태를 체크하면 올바른 배변습관을 만들기 좋아요. 변 모양, 변기에 앉아있는 시간, 특이사항 등을 손쉽게 기록할 수 있답니다. 앱에 탑재된 대변 모양과 자신의 대변 모양을 비교해 장 상태 혹은 식습관을 체크할 수도 있어요.

식단 일기 앱
내가 먹는 것이 곧 ‘똥’이 되죠? 앱을 통해 그날그날 먹은 것을 체크해 두면 갑작스럽게 변비나 설사가 생겼을 때 원인을 파악하기 좋아요. 간단하게 식사 전에 먹은 것을 사진으로 찍어 앱에 저장해두면 칼로리 계산도 쉽고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답니다.

 


잘 먹고, 잘 자고, 잘 싸고! 가장 기초적인 것들이지만 생각보다 유지하기가 쉽지는 않죠? 특히 현대인은 식습관이 불규칙하고 운동이 부족하므로 ‘잘 싸는’ 것이 더더욱 어려워지고 있다고 해요. 장 건강 지키는 습관을 통해 오늘도 내일도 쾌변하시길 바랄게요!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